전체메뉴

donga.com

김병기, 아들 채용외압 의혹에 “사실무근…국정원 개혁 저항세력 강고함 방증”
더보기

김병기, 아들 채용외압 의혹에 “사실무근…국정원 개혁 저항세력 강고함 방증”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1 12:03수정 2018-07-11 1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사진=김병기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11일 아들 채용 문제를 두고 국가정보원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2017년 국정감사에서 서면 질의한 내용은 아들에 관한 게 아니라 국정원 적폐들에 관한 핵심 질문이었다”면서 “국정원으로선 내가 정보위원회 위원으로서 누적된 병폐를 지속해서 파고드는 것이 큰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결론부터 말하면 한겨레 신문의 보도내용은 국정원의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세력이 강고함을 방증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겨레는 ‘김병기 의원이 2014년 국정원 공채에 지원한 아들의 낙방이 부당했다는 의견을 2016년 6월 국정원에 수차례 전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2016년 4·13 총선에서 당선된 김 의원은 국정원을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를 맡았다. 김 의원의 아들은 응시 4번째인 2016년 6월 공채에서도 탈락했으나 그해 10월 경력직 공채 때 최종 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2014년 아들이 국정원 임용시험에서 탈락한 사건은 당시 국정원 직원 사이에서도 ‘신판 연좌제’로 불렸다”며 “아들은 최종면접까지 합격한 뒤 이후 신원조회에서 떨어졌는데, 현직 기무사 장교가 신원조회에서 탈락하는 게 게 말이 되느냐”라고 반박했다.

국정원 인사처장을 지낸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 해직됐다. 김 의원은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내 승소한 바 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아들이 2017년 임용 당시 결격 사유가 있었음에도 채용되었는지, 국정원이 아들 임용과정에 특혜나 편의를 제공했는지를 스스로 발표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채용 관련 전반 의혹에 대해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개혁이 왜 아직도 갈 길이 먼지 이 문제 하나만으로도 분명해졌다”며 “국정원의 개혁에 저항하는 세력들을 끝까지 발본색원해 처리하지 않으면 이들은 때가 되면 또 다시 독버섯처럼 되살아날 것”이라고 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