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지원 “기무사 문건, 존경받던 군 명예 땅에…철저 수사·엄벌해야”
더보기

박지원 “기무사 문건, 존경받던 군 명예 땅에…철저 수사·엄벌해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1 09:48수정 2018-07-11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평화민주당 의원은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촛불혁명 진압을 위해 쿠데타를 도모했다면 당연히 철저 조사, 엄벌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YS(김영삼)의 하나회 척결로 YS, DJ(김대중), 노무현 정부 15년간 군의 정치적 중립으로 과거 실추되었던 군의 명예를 회복하고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받던 군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민간사찰 댓글 등 정치개입을 시작해 군의 명예가 땅에 떨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해 “아무리 군사쿠데타의 후예들이라지만 만약의 비상사태를 기무사가 대비했다라고 감싸니 누가 비대위원장을 맡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기무사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탄핵 울궈먹기에 나선 문재인 정권이 이제는 기무사 문건까지 들먹이며 적폐몰이를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국회국방위원장인 김영우 한국당 의원도 한 라디오에 출연해 “정보기관인 기무사의 경우 국방부 장관을 정책적으로 보조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충분히 검토할 수 있다”며 “기무사를 무력하기 위한 침소봉대식 쿠데타 음모론”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철저한 수사로 엄벌에 처하는 것이 실추된 군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