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독일, 스웨덴 꺾어 ‘경우의 수’ 부활…한국 16강 진출 가능성은?
더보기

독일, 스웨덴 꺾어 ‘경우의 수’ 부활…한국 16강 진출 가능성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24 09:37수정 2018-06-24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독일이 스웨덴을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아직 남은 상황이 됐다.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앞서 이날 한국이 멕시코에 1-2로 패했기 때문에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거나 스웨덴이 승리할 경우,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1-1로 맞선 후반 50분 토니 크로스(독일·레알 마드리드)가 프리킥 상황에서 극적인 결승 골을 터뜨려 독일이 승리를 거두면서 희망이 생겼다.

현재 조 1위는 2승으로 승점 6점을 거둔 멕시코다. 스웨덴과 독일은 나란히 1승 1패로 승점 3점이고, 한국은 2패로 승점 0점이다.

한국이 27일 독일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승리하고, 같은 날 열리는 멕시코-스웨덴 경기에서 멕시코가 승리하면 한국, 독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2패가 돼 골 득실을 따지게 된다.

일단 멕시코가 스웨덴에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두고, 한국이 독일에 승리를 거두면 스웨덴은 자동 탈락이다. 스웨덴의 득실이 최소 -2가 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한국이 독일을 1-0으로 꺾는다면 한국과 독일의 득실은 -1, 스웨덴은 -2가 된다.

골 득실이 같을 경우 다득점 계산이 적용된다. 한국이 1-0을 제외한 1골 차 승리를 거두면 독일을 다득점으로 누르고 16강에 오른다.

주요기사

맥시코가 스웨덴에 1골 차 승리를 거둘 경우 한국은 독일은 2골 차로 제압해야 안정적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이 경우 한국의 득실은 0, 스웨덴 -1, 독일 -2가 된다.

멕시코와 한국이 각각 스웨덴과 독일에 1골 차 승리를 거둘 경우 계산이 복잡해진다. 한국·독일·스웨덴의 골 득실이 모두 -1로 동률이 되기 때문이다. 이 경우 3팀의 전체 경기 다득점을 따지고, 다득점이 같은 경우엔 멕시코를 제외한 3팀이 서로 붙은 경기의 승점과 골득실, 다득점을 계산한다. 그래도 모두 같다면 페어플레이 점수, 추첨 순으로 진행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