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성태 “지긋지긋한 친박 망령 되살아나…참담한 심정”
더보기

김성태 “지긋지긋한 친박 망령 되살아나…참담한 심정”

뉴스1입력 2018-06-22 12:41수정 2018-06-22 12: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쇄신 논하기보다는 친박 망령 살아나”
“박성중, 계파갈등 불씨 지핀 잘못…윤리위 회부”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2일 전날 의원총회에서 친·비박(親·非박근혜)계 계파갈등으로 결론을 내지 못하고 마무리한 데 대해 “지긋지긋한 친박의 망령이 되살아난 것 같다. 정말 참담한 심정이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6·13 선거 패배에 국민이 마지막으로 우리 당에 준 기회에 쇄신과 혁신, 변화를 통해 거듭 태어나는 진정어린 모습이 필요한데 쇄신을 논하기보다는 다시 친박의 망령이 되살아난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제게 부여된 소임과 사명감을 갖겠다”며 “한국당이 다시 건강하게 거듭 태어나기 위해서는 강도 높은 쇄신과 변화만이 정답이다. 어느 누구도 혁신비대위를 피해가려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의원총회 재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의총 사안이 아니다”며 “의총 통해 의원들과 다시 공감하고 공유할 일 있으면 충분히 하겠지만, 당 쇄신과 변화를 위한 혁신비대위의 출범과 쇄신 논의는 소홀히 한 채 당내 갈등과 분파적인 부분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날 의총에서 김 권한대행에 대해 일부 의원들이 재신임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몇사람의 목소리가 있다고 해서 제 자신의 거취가 흔들릴 이유는 하나도 없다”고 했다.

한편 김 권한대행은 최근 ‘스마트폰 메모’로 당내 계파간 분란을 촉발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박성중 의원의 징계에 대해 “또다른 계파갈등의 불씨를 지핀 잘못이 있다”며 “윤리위에 회부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당 혁신비대위 구성 준비위 출범 시기에 대해서는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일 것”이라며 “빠른 시간 내에 준비위를 출범시키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다만 “준비위원장은 아직 판단하지 않았다”며 “어제 의총내용을 참고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