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리적 에어백 있었지만 3등에 ‘쾅’…바른미래의 미래는?
더보기

심리적 에어백 있었지만 3등에 ‘쾅’…바른미래의 미래는?

뉴스1입력 2018-06-14 14:34수정 2018-06-14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성찰의 시간”…유승민은 공동대표직 사퇴
지도부, 지도체제 논의…이르면 내주 원내대표 선거
6.13지방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해 낙마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른쪽은 손학규 선대위원장.2018.6.14/뉴스1 © News1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참패를 딛고 기사회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선거에서 광역단체장과 재보선 등 주요 선거에서 단 한곳의 승리도 챙기지 못하면서 최악의 선거 패배를 겪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원순·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 밀려 3위로 주저앉아 충격에 휩싸인 모습을 보였다.

‘1위는 못해도 2위는 할 것’이라는 심리적 에어백이 있었지만, 이보다도 못한 선거 결과를 맞딱뜨렸기 때문이다.

지난해 5·9 대선 당시에도 민주당 문재인·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이은 3위를 했던 안 후보인터라, 이번에도 3위를 하면 안 후보의 정치 생명이 위태로워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안 후보는 다만 14일 서울 종로구 미래캠프에서 열린 해단식에 참석, 정계은퇴를 포함한 향후 진로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제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갖겠다”며 “돌아보고 고민하고 숙고하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한국시각으로 이번 주말 진행되는 딸 설희씨의 박사학위 수여식 참석을 위해 15일 저녁 미국으로 떠난다.


학위 수여식 참석을 마치고 곧바로 귀국할 예정으로 알려진 안 후보가 앞으로 거취를 어떻게 결정할지, 어떤 행보를 보일지는 아직 미지수이다.

다만 안 후보의 측근인 이태규 사무총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안철수라는 정치인한테는 주어진 소임, 가야할 길이 있다고 보여진다. 다만, 그 시점이 언제인가는 당신께서 여러 고민을 하지 않겠느냐”고 봤다.

일각에서는 안 후보가 향후 전개될 야권의 정계개편 국면에서 바른미래당을 존속시키기 위한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관측된다.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힘을 합칠 경우 정치적인 보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는 유승민 전 대표이지만, 유 전 대표도 당장 한국당과의 합당에는 선을 긋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 전 대표는 선거가 끝난 직후인 14일 당 대표직을 사퇴하고, “당대 당 합당 가능성에 대해 ”폐허 위에 제대로 집을 지어야 한다“며 합당보다는 보수 보수정당을 완전히 새로 세워야 한다는 데에 무게를 뒀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한국당과의 합당은) 현재는 불가능 얘기“라며 ”선거 결과를 보면 야권 개혁 논의가 먼저 돼야 하는 것 아닌가. 정치공학적으로 이합집산한다고 문제의 본질이 해결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박주선 공동대표는 당분간 당을 수습하는 역할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8월로 예상되는 전당대회까지 당과 선거를 준비하는 ‘관리형 리더’ 역할을 수행할 듯하다.

박 대표는 통화에서 ”빨리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구성해야 하느냐, 당을 이대로 이끌고 가느냐를 놓고 의견수렴 중“이라면서도 비대위 체제 전환에는 다소 부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당 지도체제를 놓고는 지도부가 14일부터 내부 논의에 착수했다.

지방선거 때까지로 임기가 정해졌던 김동철 원내대표는 조만간 원내대표직 임기를 마치게 된다. 바른미래당은 이르면 다음주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원구성 협상 등에 임할 새로운 원내대표를 선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당분간 정국구상을 하면서 다가오는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쥐기 위해 철지부심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바른미래당은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선거 패배의 원인을 분석하는 동시에 당분간 당을 쇄신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