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방선거 여당 압승 속 文정부 ‘2차 개각’ 이뤄질까
더보기

지방선거 여당 압승 속 文정부 ‘2차 개각’ 이뤄질까

뉴스1입력 2018-06-13 22:31수정 2018-06-13 2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석인 농식품부 비롯해 장관 소폭 교체 예상

6·13 지방선거가 13일 여당의 압승 속에 마무리된 가운데 이번 선거를 기점으로 내각을 재정비하는 작업이 수면 위로 떠 오를 전망이다.

지방선거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나면서 국정운영의 동력을 얻은 청와대는 ‘청와대 2기 개편’과 ‘2차 개각’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청와대는 개각설로 정국이 술렁일 경우를 우려해 말을 아껴왔지만, 이낙연 국무총리의 언급으로 개각이 표면화됐다.

앞서 이 총리는 유럽순방 중이던 지난달 27일 기자들에게 “몇 가지 현안과 관련해 새로운 방식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는 곳이면 교체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기와 관련해서도 “지방선거 기간에 그런 것(개각)으로 국민의 시선을 돌리는 것을 옳지 않다”고 말해 이번 선거가 끝난 뒤 부분 내각 내용이 발표될 것이란 뜻을 내비쳤다.

특히 이 총리는 청와대와 개각과 관련한 ‘기초적 협의’를 마쳤으며 개각 규모가 클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의 이러한 언급과 평소 업무 연속성을 중시하는 문 대통령의 스타일을 고려하면 개각은 소폭으로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주요기사

다만 여당의 선거 승리로 인해 개각에 대한 야당의 압박 가능성이 차단되면서 오히려 개각 폭을 넓히는 것에 대한 청와대의 부담이 줄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단 공석이 된 장관직 자리는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이번 지방선거에 전남지사로 출마하면서 해당 자리가 비어있는 상태다.

그간 정치권 안팎에선 법무부(가상화폐), 교육부(입시제도), 여성가족부(재활용쓰레기), 국방부(의견 충돌) 등의 수장 교체설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여기에 ‘배지’ 출신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8월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