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디랭귀지 분석가 “트럼프·김정은, 주도권 다투며 긴장한 모습”
더보기

보디랭귀지 분석가 “트럼프·김정은, 주도권 다투며 긴장한 모습”

뉴시스입력 2018-06-12 11:50수정 2018-06-12 1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정상회담에서 다정한 악수를 나누면서도 신경전과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보디랭귀지 분석이 나왔다.

싱가포르의 컨설팅업체 ‘인플루언스 솔루션스’(Influence Solutions)의 캐런 렁 이사는 이날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들의 악수는 마치 친구 사이 같았다”고 평가했다.

렁 이사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만난 60초 동안을 분석해 보면 양쪽 모두 서로 주도권을 잡으려고 시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렁 이사는 “트럼프는 이렇게 해야 한다는 점을 아주 잘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자신이 판을 깔고 리더로 보이게 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인사 시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로 말을 많이 했고 김 위원장은 듣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 도중 자신의 팔에 손을 얹자 곧바로 그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팔에 손을 대며 통제력을 보여주려 했다고 렁 이사는 강조했다.

렁 이사는 두 정상이 회의장으로 들어와 나란히 앉았을 때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며, 트럼프가 계속해서 손을 꼼지락거렸고 김 위원장은 몸을 약간 숙이고 바닥을 쳐다봤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