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벨 전 사령관 “주한미군 철수 목적 평화협정, 韓 사형선고”
더보기

벨 전 사령관 “주한미군 철수 목적 평화협정, 韓 사형선고”

뉴시스입력 2018-05-28 08:09수정 2018-05-28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한 미군이 대북 협상 대상이 돼서는 결코 안되지만, 만약 한국이 철수를 요구하면 미군은 한국을 떠날 것이라고 버웰 벨 전 주한미군 사령관이 밝혔다.

벨 전 사령관은 28일자 미국의소리(VO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목적으로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은 한국을 사형시키는데 서명하는 것과 같다”며 “핵 역량과 막대한 병력을 갖춘 북한이 비무장지대 앞에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미군이 떠나고 남북한 사이에 가짜 평화협정이 체결된다면, 북한은 이념 침투나 군사 공격을 통해 한국을 접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군이 비핵화와 동시에 훨씬 북쪽으로 물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동맹 분열 시도가 성공한다면 한국의 종말로 귀결된다”고 경고했다.

벨 전 사령관은 “평화협정은 비핵화 외에도 북한의 위협적 병력을 상당 수준 감축하는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며 “이런 경우 평화협정의 특정 조약이 주한미군에도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상당 규모의 북한 지상군을 줄이지 않은 채 주한미군 철수를 논하는 건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평화를 원하고 주한미군의 변화를 원한다면 스스로 병력을 감축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그는 “한국 정부와 국민이 환영하고 필요로 할 때만 미군은 한반도 방어를 위해 강력히 남아있을 의무가 있다”며 “한국이 미군에게 떠나라고 하면 미국은 떠날 것이며, 그 때부터 한국은 중국, 북한에 직면해 스스로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