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금사자기]제물포 최지민 개막축포… 화끈한 ‘콜드게임 쇼’
더보기

[황금사자기]제물포 최지민 개막축포… 화끈한 ‘콜드게임 쇼’

임보미 기자 ,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공고 맞아 방망이 연쇄 폭발… 5회까지 매 이닝 득점 9-0 앞서
6회 3점 내줘 한때 긴장했지만 8회 홈런-폭투로 2점 추가 환호
울산공고 신철민(오른쪽)이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개막전에서 2회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친 후 3루까지 뛰다 제물포고 3루수 박민형에게 주루사를 당하고 있다. 제물포고는 이날 울산공고를 상대로 8회 11-3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경기 내내 흩뿌린 비도 황금사자기를 향한 열정은 막지 못했다.

제물포고가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개막전에서 울산공고를 상대로 8회 11-3 콜드게임 승을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울산공고는 선발 투수 오원진이 1회부터 몸에 맞는 공 2개를 내주는 등 매 이닝 볼넷과 사사구를 내주며 흔들렸고 제물포고는 매 이닝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맹공을 퍼부었다. 제물포고는 4회까지 이닝마다 득점하며 8점을 뽑았다.

제물포고는 5회에도 1점을 추가하며 5회 콜드게임 승(5, 6회 10점 이상 점수 차)으로 경기를 끝내는 듯했다. 하지만 1사 만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지명타자 박수빈과 유격수 최지민이 나란히 뜬공으로 아웃되며 승부를 조기 마감할 기회를 날렸다.

그러자 콜드게임 패의 문턱에서 살아난 울산공고의 반격이 시작됐다. 제물포고 선발투수 형관우(4이닝 2안타 무실점)와 두 번째 투수 천보웅(1이닝 무안타 무실점)에게 5회까지 꽁꽁 묶여 있던 울산공고는 6회부터 공격의 실마리를 풀었다. 제물포고 세 번째 투수 조항준을 상대로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얻어내며 무사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울산공고는 이어 나온 3∼5번 중심타선(박세준-김남운-신철민)이 연속 3안타를 터뜨리며 3점을 따라붙었다.

제물포고의 득점력을 다시 깨운 건 6번 타자 유격수 최지민이었다. 최지민은 5∼7회 자책점 없이 호투하던 울산공고 김민영의 두 번째 공을 당겨 쳐 목동구장 왼쪽 담장을 넘겨버렸다. 이번 대회 첫 홈런. 흔들린 김민영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킨 주자를 폭투로 홈까지 들여보내 추가 점수를 헌납했다. 울산공고가 8회말 공격에서 득점에 실패하면서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5회에 끝낼 수 있었던 경기를 8회까지 끌고 갔지만 제물포고로서는 많은 것을 얻은 경기였다. 타선에서는 대회 첫 홈런타자를 배출했고, 마운드에서는 형관우-천보웅뿐 아니라 목동구장에서 투구해 본 경험이 없던 조항준(3실점), 김건우(3이닝 무실점)가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 제물포고 이용주 감독은 “1∼3번과 9번 타순에서 안타 10개가 나왔다. 타선의 집중력이 좋았다. 포수 이병헌의 투수 리드도 좋았다”고 총평했다.

한편 이 경기 종료 후 쏟아진 비로 이후 예정됐던 광주동성고-북일고, 안산공고-충훈고 등 2경기는 이튿날로 순연됐다. 연 이틀 내린 비로 전체 경기 일정이 하루씩 밀리게 되면서 이번 대회 우승팀도 당초 예정보다 하루 뒤인 29일에 가려진다.
 
임보미 bom@donga.com·이헌재 기자
 
관련기사
#황금사자기#제물포고#울산공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