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SK 등 韓美日연합, 도시바메모리 인수 확정
더보기

SK 등 韓美日연합, 도시바메모리 인수 확정

서동일 기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 반독점 심사 마치고 매각 승인… SK 1년여 인수전 사실상 마무리
韓반도체, 세계시장 영향력 커질듯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의 일본 도시바메모리 인수가 마침내 ‘중국 정부 승인’이라는 마지막 능선을 넘었다. 17일 NHK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일본 도시바 반도체 사업 부문 매각의 반독점 심사를 마치고 최종 승인했다. 이로써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메모리 인수가 최종 확정됐다.

NHK는 관계자를 인용해 “17일 오후 미국 투자펀드 베인캐피털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인수를 승인한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 측은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베인캐피털 및 도시바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베인캐피털(미국)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메모리 인수에 대한 반독점 승인 심사를 미뤄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지난달 “중국이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 인수, 퀄컴의 네덜란드 NXP반도체 인수 등 미국 기업이 관련된 인수합병(M&A) 거래 승인에 대한 검토를 지연시키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 주된 이유”라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인수전에 직접 지분 참여를 하지 않고 베인캐피털이 인수를 위해 세운 특수목적법인(SPC)에 전환사채(CB) 투자 금액을 대출해주는 형식으로 간접 참여했다. 투자액은 약 4조2000억 원이다. 한미일 연합에는 미국 베인캐피털을 비롯해 애플, 킹스턴, 시게이트, 델 등이 참여했다. 도시바메모리 의결권 지분은 한미일 연합과 도시바(도시바메모리의 모회사), 일본 장비업체 호야가 각각 49.9%, 40.2%, 9.9%로 나눠 가진다.

시장조사업체 IHS 등에 따르면 도시바메모리의 전 세계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2016년 기준)은 19.6%로 삼성전자(35.4%)에 이어 2위다. SK하이닉스는 시장점유율 10.1%로 5위를 차지했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메모리 인수에 성공함에 따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한국의 두 업체가 세계 시장점유율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게 됐다.

국내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SK하이닉스의 도시바메모리 인수전 성공으로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한국 반도체의 영향력이 더 커지게 됐다. 메모리 의존도가 높은 구글, 인텔 등 주요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한국의 영향력도 막대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반면 도시바메모리와의 협업이나 공동 연구개발로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는 있으나 직접 지분을 갖는 게 아니어서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분석도 있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지난해 2월, SK가 반도체의 원재료인 웨이퍼 전문업체 LG실트론을 6200억 원에 인수한 직후였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4월 19일 출국금지가 풀리자마자 닷새 뒤인 24일 일본으로 건너가 도시바 인수전 상황을 직접 챙기는 등 이번 인수전을 주도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주요기사
#sk#한미일연합#도시바메모리#인수 확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