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C ‘세월호 희화화’ 조사결과 내놨지만…
더보기

MBC ‘세월호 희화화’ 조사결과 내놨지만…

조윤경 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능 ‘전지적 참견시점’ 조사위
“조연출 실수… 조롱 의미 몰랐다”
누리꾼 “납득 안돼” 비판 계속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의 화면. 원본에서 세월호를 흐리게 처리하고 개그맨 이영자의 사진을 합성했다. MBC 화면 캡처
MBC가 세월호 참사 자료 화면을 사용해 파문을 일으킨 ‘전지적 참견시점’에 대해 “미필적 고의로 보기 힘들다”는 진상 조사 결과를 내놨다.

MBC는 16일 ‘전지적…’ 조사위원회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방송 부분 편집을 담당한 조연출은 세월호 현장이 담긴 뉴스임을 알았으나 뒷배경을 보이지 않게 블러(blur·흐림) 처리를 하면 문제없을 것으로 생각했다” “어묵이 세월호 희생자를 비하하는 용어라는 사실을 몰랐다”며 고의가 아닌 실수였다고 조사 결과를 밝혔다.

그러나 조사위의 결과 발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왜 수많은 뉴스속보 화면 중에 하필 세월호 당일 것을 사용했나” “‘어묵’이 세월호 희생자를 희화화하는 표현이란 것을 몰랐다는 건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전지적…’은 5일 개그맨 이영자 씨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화면을 편집해 방송에 내보냈다. 문제가 되자 이 씨가 촬영을 거부해 2주째 결방을 했고, 프로그램 폐지설도 제기됐다. 조사위는 이날 “프로그램 폐지는 공식적으로 논의한 바 없다”며 “향후 출연자들과 구체적인 방송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 측은 해당 프로그램의 연출, 부장, 본부장 등에 대해 징계를 논의할 방침이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주요기사
#전지적 참견시점#mbc#세월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