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송영무 “맥스선더에 美전폭기 포함 안해”…문정인 발언 부인
더보기

송영무 “맥스선더에 美전폭기 포함 안해”…문정인 발언 부인

뉴스1입력 2018-05-16 20:48수정 2018-05-16 2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정인 “송영무, 브룩스 만나 B-52 불참 조치”
국방부 “B-52 포함되지 않아…훈련 기종 매년 변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뉴스1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16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맥스선더(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전개가) 안 되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해찬 의원실과 사단법인 동북아평화경제협회가 주최로 열린 강연에서, 송 장관이 브룩스 사령관을 만나 ‘맥스 선더’(Max Thunder)와 관련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이렇게 설명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송 장관이 이날 문 특보와 오찬을 가진 바 있다”면서도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미국 전략폭력기)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문 특보의 발언을 부인했다.

B-52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전략폭격기로 과거 북한의 4차 핵실험 당시 나흘 만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북한을 압박하기도 했다. 북한은 미국의 핵 전략자산인 B-52를 두려워한다고 전해진다.

국방부는 또 “문정인 특보의 맥스선더 훈련 관련 질문에 대해 ’F-22는 한국에 전개해 있으나 훈련 기종은 매년 변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0시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정부에 보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