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담임교사가 성관계 요구, 임신·낙태까지…” 스승의 날 SNS 폭로
더보기

“담임교사가 성관계 요구, 임신·낙태까지…” 스승의 날 SNS 폭로

뉴스1입력 2018-05-16 18:06수정 2018-05-17 1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승의 날 SNS에 글 올라와…해당 학교 경찰에 신고
부산지역에 있는 한 고등학교 담임교사가 제자인 여고생을 임신시키고 낙태까지 시켰다는 주장이 SNS에서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SNS에 올라온 A씨의 글.(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News1

“고등학교 담임교사가 재학중이던 여고생 제자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임신하자 병원에 데려가 낙태까지 시켰다”는 글이 스승의 날 SNS에 올라와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해당 학교는 관련 글을 접하고 지난 15일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다.

지난 15일 페이스북 SNS에는 지난 2016년 부산에 있는 한 여자고등학교를 졸업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SNS 글을 통해 “(고등학교 재학시절)형편도 좋지 않고 화목하지 못한 가정에서 자라 자존감도 낮고 부정적인 관점이 많았었다”며 “그런데 담임 선생님이 힘든 건 없는지 많이 챙겨봐주시고 기분을 살펴주시는 따뜻한 모습에 감동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학년 때 관광학과에 원서를 넣은 저에게 면접준비를 돕기 위해 야경을 보여주겠다고 해서 보러갔는데 뒤에서 저를 안았다”며 “당황해서 몸이 굳었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지만 웃으면서 넘겼고 집에와서 이게 뭘까 생각을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너무 당혹스러웠고 그 뒤로도 경치를 보여준다며 데려갔고 어두운 벤치에서 이야기하다 키스를 했다”며 “그러더니 미안하다면서 여자친구와 결혼은 할 거지만 저를 만날 거라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담임교사 B씨가 차에 태우고 다니면서 자신에게 스킨십을 시도했고 성관계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여중을 나오고 남자친구들이랑도 어울리지 않아 성적으로 지식도 없고 대처도 없어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몰랐다”며 “편하게 쉬고 싶다며 (나를) 모텔로 데려갔고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가지려 했지만 거절했었다”고 말했다.

이후 자신을 붙잡고 사과하는 B씨를 A씨는 뿌리치지 못했고 자신과 헤어지려하자 점점 맞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결국 20살때 임신을 하게됐고 우울증이 심했다”며 “담임교사 B씨는 큰 병원에 데리고 다니면서 수치심을 줬고 이런 수술이 처음이라고 너무 무섭다고 하니 쌍커풀 수술도 해봤지 않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술이 끝나고 나오는데 쳐다보지도 않고 휴대폰 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죽어버리고 싶었다”며 “이후 후유증이 생겨 생리양도 줄고 자주 어지럼증과 구토증세를 느낀다”고 했다.

이어 “이런 일을 겪으면서까지 헤어질 수 없었던 이유는 정신도 몸도 망가지고 친구도 잃은 제가 모든게 다 끝나버릴 것 같아서였다”며 “이런 사람은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복도에 걸어갈 때 제 엉덩이를 보고 흥분했다고 말했던 사람이고 우울증이 걸린 학생을 잘 챙겨주는 건 학생이 혹시 자살을 했을 때 본인은 이렇게까지 했다는 걸 증명하기 위함이라 했던 사람”이라며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학교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피해 진술을 확보하고 관련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담임교사를 소환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부산ㆍ경남=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