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성추문’ 오달수, 병원行…한 달 간 밥 두 공기, 술에만 의지해”
더보기

“‘성추문’ 오달수, 병원行…한 달 간 밥 두 공기, 술에만 의지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5-16 16:10수정 2018-05-17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배우 오달수. 동아닷컴DB

미투 가해자로 지목받아 사과한 뒤 모든 활동을 중단한 배우 오달수(50)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일간스포츠는 오달수 관계자를 인용, 서울을 떠나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인 오달수가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오달수의 병문안을 다녀왔다는 한 관계자에 따르면, 오달수가 최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오달수는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고 가족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가 힘들다”고 해당 매체에 전했다.

앞서 오달수는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 받자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논란과 관련해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도 성추행과 성폭행 의혹은 부인한 바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