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시윤-진세연 열애설, “너무 황당” “왜 이런 보도가?” 손사래
더보기

윤시윤-진세연 열애설, “너무 황당” “왜 이런 보도가?” 손사래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5-16 14:03수정 2018-05-16 1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대군-사랑을 그리다’ 캡처

배우 윤시윤(32)과 진세연(24)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이 열애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시윤의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6일 동아닷컴에 “방금 열애설 보도를 확인했는데, 사실무근이다. 전세연과 사적인 만남도 가진 적이 없다. 두 사람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것 외에 특별한 관계가 아니다. 너무 황당하다”고 말했다.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측도 동아닷컴에 “윤시윤과 열애설은 정말 사실이 아니다. 둘이 사적으로 만남도 없었다. 왜 이런 보도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면서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6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윤시윤과 진세연이 실제로 커플이 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윤시윤은 1986년생으로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했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 ‘최고의 한 방’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KBS2 ‘1박2일’에서도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진세연은 1994년생으로 SBS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했다. 이후 ‘내딸 꽃님이’ ‘각시탈’ ‘감격시대’ ‘닥터 이방인’ 등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