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버지, 우월한 ‘야구 유전자’ 감사합니다”
더보기

“아버지, 우월한 ‘야구 유전자’ 감사합니다”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5-16 03:00수정 2018-05-16 1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사자기 고교야구 16일 팡파르… 부전자전 스타 재목들
지난달 21일 고교야구 주말리그 광주동성고-광주일고 경기. 동성고 에이스 김기훈(3학년)은 명성에 걸맞게 7이닝 무실점 8삼진으로 이름값을 다했다. 하지만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선발 맞대결을 펼친 광주일고 2학년 정해영이 7과 3분의 1이닝 동안 1피안타 6삼진을 잡으며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기 때문이다.

이 겁 없는 2학년은 프로야구 KIA 정회열 수석코치의 차남이다. 아내가 찍어온 영상으로 이 경기를 봤다는 정 코치는 “깜짝 놀랐다. 3이닝이나 버티나 했는데 퀵 모션 같은 것도 잘 배운 것 같더라”고 말했다. 광주일고 출신으로 아들은 물론이고 아들의 감독, 코치가 모두 고교 동문인 정 코치는 “조용히 (야구부) 회비 잘 내고 가만히 있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영은 1년 뒤 1차 우선 지명으로 KIA 유니폼을 입게 될 가능성도 높다. 스카우트 경험이 있는 정 코치는 “어릴 때부터 데리고 놀아 야구 감각은 있다. 팔 스로잉도 무난한데 아직은 골반이 좀 딱딱하다”며 “나중에 같은 팀에서 함께해도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16일 목동구장에서 개막하는 황금사자기는 될성부른 야구인 2세들의 활약을 보는 재미도 쏠쏠할 듯하다. ‘키가 2m에 육박하는 2학년짜리’로 소문이 무성한 북일고 신지후는 신경현 전 한화 배터리코치의 아들이다. 신 코치는 올해부터 북일고 이종호 감독의 요청에 따라 북일고 코치로 아들과 한솥밥을 먹고 있다. 이정훈 한화 스카우트 팀장은 “시속 140km대 중후반 공을 던진다. 엄청난 신체조건이라는 메리트가 있다”고 말한다.

키가 196cm인 신지후는 여전히 폭풍 성장 중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전국에서 손가락 안에 드는 파이어볼러로 불린 신지후는 고교 1학년 때부터 시속 150km 이상의 묵직한 공을 뿌려 화제가 됐다. 신지후도 한화 1차 우선 지명으로 아버지가 입던 유니폼을 따라 입을 공산이 크다.

대구에서는 경북중에서 오랜 시간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원민구 감독의 아들 원태인(경북고 3학년)이 어려서부터 주목받았다. 원태인은 올해 삼성 1차 지명이 사실상 확정됐다.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빠른 공을 던지면서 안정적인 밸런스를 유지하는 게 강점이다.

경북중 시절 직접 아들을 지도해 경북고에 보낸 원 감독은 “아들이 6세 때부터 학교(경북중)에서 놀면서 야구를 했는데 천재성이 좀 보여서 (중학교 때) 직접 지도를 했다. 자식 자랑하면 팔불출인데 지금까지 마음고생 한번 안 시켰다. 오늘도 스승의 날이라고 꽃 하나 주고 갔다”고 말했다.

요즘 가장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건 넥센 장정석 감독 아들인 덕수고 장재영(1학년)이다. 고교에 입학하자마자 시속 152km의 강속구를 찍은 장재영은 대학 팀과의 연습경기에서 형들을 번번이 삼진으로 돌려세워 프로 스카우트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장 감독이 노후 대비는 다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장재영이 졸업하는 2020년 서울지역 1차 지명 우선권은 넥센에 있어 장재영은 넥센 유니폼을 입는 게 유력해 보인다.

덕수고 정윤진 감독은 장재영의 미래에 대해 “큰 부상만 없다면 22세쯤에는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에이스가 되지 않을까”라고 말한다. 정 감독은 그간 주말리그에서 투구 수를 아끼기 위해 장재영을 마무리로 활용했다. 하지만 단기전인 황금사자기에서 장재영은 상황에 따라 보직이 바뀔 수도 있다. 장재영은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덕수고 마운드의 비밀병기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관련기사
#황금사자기#정해영#신지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