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의사고 내 대형참사 막은 ‘고속도 의인’
더보기

고의사고 내 대형참사 막은 ‘고속도 의인’

차준호 기자 입력 2018-05-15 03:00수정 2018-05-15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식잃은 운전자 차량 가로막아… 추돌후 멈추자 창문깨고 구조
경찰 “표창”… 현대차 “새차 제공”
40대 크레인 기사 “할일 했을 뿐”
12일 경기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채 달리던 코란도 차량 앞을 막아선 투스카니 차량 운전자 한영탁 씨가 다급한 표정으로 내리고 있다. 블랙박스 영상 캡처
“그냥 할 일을 했을 뿐인데….”

빗길 고속도로에서 ‘고의 교통사고’로 참사를 막은 한영탁 씨(46·크레인 기사)는 14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쏟아지는 관심이 부담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현장을 조사한 경찰과 사고 영상을 본 누리꾼 모두 “결코 쉽지 않은 행동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사고는 토요일인 12일 오전 11시 반경 경기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평택기점 12.5km 지점에서 시작됐다. A 씨(54)가 몰던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갑자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그러고도 멈추지 않은 채 1.5km나 계속 전진했다. 당시 고속도로를 달리던 한 씨는 코란도 운전자가 고개를 숙인 채 의식을 잃은 걸 목격했다.

한 씨는 경적을 울리며 A 씨를 깨우려 노력했다. 아무 반응이 없었다. 결국 한 씨는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의 가속페달을 밟았다. 속도를 높여 코란도를 추월한 뒤 서서히 브레이크페달을 밟았다. ‘쿵’ 하는 소리와 함께 A 씨 차량이 한 씨 차량을 들이받았다. 두 차량은 2, 3m를 더 나아간 뒤 멈췄다.

한 씨는 급하게 차에서 내려 중앙분리대에 차문이 막힌 운전석의 반대편으로 달려가 창문을 두드리며 A 씨를 깨우려 소리쳤다. 하지만 전혀 반응이 없었다. 한 씨는 서행하던 화물차 운전사에게 망치를 빌려 창문을 깬 뒤 A 씨를 차 밖으로 간신히 옮겼다. 자신을 돌보지 않고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한 씨의 모습은 코란도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은 한 씨의 용기와 희생으로 고속도로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촉발하는 연쇄 추돌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표창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자동차는 한 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약 2000만 원 상당)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한 씨는 “코란도 운전자로부터 ‘감사하다’는 전화를 받은 것으로 충분한데 언론의 관심이 쏟아져 부담스럽다. 올해 고교 3학년인 딸과 아들이 아빠의 행동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고의사고#교통사고#의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