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추미애, 추한 입을 닫고 자중하라”
더보기

한국당 “추미애, 추한 입을 닫고 자중하라”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3 10:35수정 2018-05-13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추한 입을 닫고 자중하라"고 말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추 대표의 '추한 입'이 대치정국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존재감 없는 집권당 대표가 초조함을 견디지 못해 철없는 막말을 쏟아내며 새로 선출된 홍영표 원내대표의 협상력에까지 치명적 손상을 안겨 줬다"라고 덧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함량 미달의 집권당 대표의 무능이 민주당을 수렁으로 몰아넣고 있는 것"이라며 "힘없는 야당의 저항과 투쟁에 대해 막말로 맞설 것이 아니라 명분을 주고 실리를 끌어내는 것이 유능한 집권당 대표의 역할임을 추 대표는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리스크'야 말로 대한민국 국회 최대의 리스크가 아닐 수 없다"라며 "집권당 대표라는 사람의 눈에는 '문재인' 만 보이고, 권력에 의해 기만당한 국민 따위는 보이지도 않는 모양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에 '막말'을 상납해 대표 퇴임 후, 한자리 하려는 '기득권에 찌든 그저 그런 생활형 정치인'이라는 것을 자인하고 있는 추미애 대표의 모습이 처량하다"라고 했다.

한편 추 대표는 12일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9일간 단식농성을 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깜도 안 되는 특검을 들어줬더니 도로 누웠다"라고 비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