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내여행 많이 다녀도 이건 몰랐을걸? 숨은 여행지
더보기

국내여행 많이 다녀도 이건 몰랐을걸? 숨은 여행지

송충현 기자 입력 2018-04-22 16:22수정 2018-04-22 16: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시 차귀도 포구에서 낚시배를 타고 낚시를 즐기는 여행대학 총장 강기태 씨. 낚시 체험 1만 원(요리 비용 6000원 별도). 강기태 씨 제공

“제주도는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관광지죠. 그런데 제주도에서 1만6000원에 자연산 회를 직접 낚시해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많을까요. 이런 숨은 관광코스나 관광지가 알려지면 국내 여행도 활발해질 거예요.”

시속 30km의 트랙터를 타고 전 세계를 누볐던 이가 있다. 터키, 중국 등 타국에 남긴 트랙터 바퀴 자국만 2만2000km. 국내 최초의 트랙터 여행가 강기태 씨(35)다.

세계를 누볐던 그가 한국에 돌아와 국내 관광을 홍보하는 전도사가 됐다. 2014년 약 100명의 여행가를 여행 멘토로 섭외해 국내 여행을 꿈꾸는 이들과 연결해주는 ‘여행대학’을 세운 거다.

“해외여행도 멋지고 좋죠. 그런데 어느 순간 여행은 마음이 원할 때 언제든 떠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렇게 국내를 누비며 숨은 장소와 멋진 여행 코스를 발굴했습니다.”

경남 하동군의 짚와이어. 3.2km로 아시아에서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한다. 강기태 씨 제공

아시아에서 가장 긴 짚와이어, 차 한 대 안 다니는 섬

강 씨는 잘 안다고 생각하는 장소에서 의외의 먹을거리, 즐길 거리를 찾거나 여행지라고 생각해본 적 없는 장소를 여행하는 게 국내 여행의 묘미라고 강조했다.

“경남 하동군하면 보통 화개장터가 떠오르실 거예요. 그런데 하동엔 젊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짚와이어(산과 산을 이은 밧줄을 빠른 속도로 타고 내려오는 스포츠)가 있어요. 그것도 아시아에서 가장 긴.”

주요기사

강기태 씨 제공
해발 849m의 하동 금오산 정상에서 시작하는 짚와이어는 길이가 3.2km에 이른다. 최고 시속은 120km다. 산과 산을 ‘날아가 듯’ 이동하며 발 아래로 펼쳐진 금오산과 다도해의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익숙한 관광지인 제주도도 색다르게 여행할 수 있다. 강 씨는 채널A의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를 예로 들며 체험 낚시를 권했다. 제주시 차귀도 포구에서 한 사람에 1만 원을 내고 서해에서 낚시할 수 있는 낚싯배를 타 보면 어떨까.

제주시 차귀도 포구에서 낚시배를 타고 낚시를 즐기는 여행대학 총장 강기태 씨. 낚시 체험 1만 원(요리 비용 6000원 별도). 강기태 씨 제공

손바닥만한 우럭부터 쥐치, 돌돔을 잡을 수 있다. 펄떡이는 자연산 생선을 보며 입맛만 다실 수는 없는 법. 1인 6000원을 추가로 내면 배 선장이 운영하는 횟집에서 자연산 활어회를 직접 떠준다. 매운탕, 밥, 반찬은 무료다.

낚시를 즐겼다면 제주 서쪽의 작은 섬 비양도를 찾아가보자. 제주시 한림항에서 오전 9시, 정오, 오후 3시에 비양도로 가는 배가 있다. 비양도는 자동차가 한 대도 없는 섬으로 유명한 곳으로 섬 전체가 화산암으로 구성된 유네스코 지질공원이다.

손으로 만든 길, 해남 달마고도

등산객들이 전남 해남군 달마산에 조성된 ‘달마고도’를 걷고 있다. 산 곳곳에 흩어진 갖가지 모양의 돌을 보는 재미가 있다. 강기태 씨 제공
국내 관광객을 늘리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도 노력 중이다. 전남이 지난해 완공한 해남군 ‘달마고도’도 그 중 하나다. 해남군 달마산에 지난해 조성된 둘레길인 달마고도는 산자락의 사찰 미황사에서 출발해 12개 암자를 연결하는 일종의 순례 코스다.

달마산은 곳곳에 용 등줄기를 연상케 하는 기암괴석이 많아 남도의 ‘소(小금강)’으로 불리는 곳이다. 절의 업무를 보기 위해 스님들이 다녔던 이 아름다운 길을 일반인도 체험하라고 만들었다. 자연을 최대한 적게 훼손하도록 기계를 사용하지 않고 사람이 직접 자재를 옮겨 만들었다.

대게로 유명한 경북 울진군에서는 저렴한 비용으로 대게를 즐길 수 있다. 울진 죽변항에서는 오전 9시 대게 경매가 끝나면 다리 한 쪽이 떨어진 대게를 박스 당 4만~5만 원에 살 수 있다. 약 8명이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일상을 여행으로 채울 수 있는데 1년에 한 번 해외여행 가는 건 아깝잖아요. 언제든 국내로 떠나세요. 충분히 아름답고 재밌는 여행지가 많습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