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외신 “김정은 선수쳤다”…北 핵·ICBM실험 중지 일제 보도
더보기

외신 “김정은 선수쳤다”…北 핵·ICBM실험 중지 일제 보도

뉴시스입력 2018-04-21 11:49수정 2018-04-21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20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21일부터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지한다는 발표를 한 것과 관련해 외신들은 일제히 인터넷판 톱기사로 이를 긴급 보도했다.

외신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선수를 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은 북한이 이미 보유중인 핵무기를 포기한다는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국제사회가 기대감과 함께 경계심이 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CNN방송은 이날 “북한은 그동안 정권 생존 수단으로 핵무기 개발 정책을 가열차게 추진해 왔다. 그러나 북한의 이번 발표는 그런 정책으로부터 주목할 만한 변화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CNN방송은 김 위원장의 핵무기 핵-ICBM 실험 중단 선언은 남북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왔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CNN방송은 한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마침내 북한을 위한 새로운 장을 열기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의 길을 가기로 약속했다. 이제 오로지 경제성장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또 “김 위원장이 북한을 위해 가장 좋은 길은 다른 나라들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임을 깨달은 듯하다. 마침내 그가 국제사회에 의해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이는 역사적이면서도 시의적절한 기회다”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남북정상회담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놀라운 발표(surprising announcement)”가 나왔다고 보도했다.WP는 이번 놀라운 발표는 북한이 미군 철수 같은 전제조건 없이 비핵화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전한 지 며칠 만에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김 위원장이 미국에 중요한 양보를 한 듯하지만 실질적으로는 “현상유지(status quo)”를 밝혔을 뿐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핵을 포기하겠다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남북 정상회담을 불과 일주일 여 앞두고 나온 ‘놀라운’ 발표라며 북한 발표에 담긴 “새로운 단계”라는 문구를 인용하며 북한이 언급한 이번 결정의 배경을 전했다.

또 북한이 미군 철수 같은 전제조건 없이 비핵화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전한 지 며칠 만에 나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NYT는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김 위원장의 발표에 대해 “만족과 경계심(satisfaction and wariness)”이 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BBC방송은 “김 위원장이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의 실험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BBC방송은 “이는 국제사회에서 필요로 하고 있는 비핵화 선언이 아니다. 비록 북한이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핵무기를 없앤다는 약속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BBC는 도 북한이 이런 종류의 약속들을 rPS 적이 있었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BBC방송은 그러나 김 위원장의 이번 선언은 남북한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BBC는 북한이 이전에는 국제사회의 제재를 아랑곳하지 않은 채 핵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음을 상기시켰다.

일본 NHK는 “북한이 6일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 회담과 이후에 열리는 북미정상 회담을 앞두고 회담의 주도권을 쥐기 위해 선수를 치고 있다. 이는 북한정권의 체제 보장 등 협상에서 유리한 조건을 끌어 내기 위한 목적”이라고 보도했다.

NHK보도에 따르면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만족할 만한 발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 중인 오노데라 방위상은 기자들에게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의 포기와 관련한 언급이 없으며 핵 포기에 대한 발언도 없다. 이것으로는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모든 대량파괴무기와 다양한 탄도미사일의 계획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압력을 느슨하게 할 타이밍은 아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북한이 핵의 완전 포기를 약속하지 않은 만큼 사태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