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상호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는 문재인 대통령”
더보기

우상호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는 문재인 대통령”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19 09:15수정 2018-04-19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도전을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알려진 민주당원 댓글 여론 조작 사건과 관련, “현재까지 피해자로 확인된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현재까지 드러난 것은 (드루킹 조직이)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해 무슨 기계장치(매크로)를 구입했다는 거 아닌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일부 야당의 공세에 대해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공세”라며 “주장하는 내용의 적절성이나 투쟁의 강도가 통상적인 범위를 넘어선, 도를 넘은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 사람(드루킹)이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지지활동을 했으니 그때 그 과정을 밝혀라’, ‘거기서 공작이 있지 않았느냐’, ‘다른 후보를 공격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에 대해선 지금 수사 중”이라며 “그러나 이 사람이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가지고 문재인 후보를 지지할 이유를 밝히거나, 또 다른 후보를 반대하는 운동을 했다고 하면 그것 자체로는 문제가 안 된다. 왜냐면 그 당시에 안철수 후보 지지자도 문재인 후보를 향해 똑같이 비판하고 안철수 후보 지지운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람이 기계를 사용했느냐, 이게 핵심이다. 그걸 지금 경찰과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보통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서 중간에 미진하다고 생각될 때 그 미진한 점을 지적해오는 것은 야당의 역할이 맞지만, 지금 수사가 진행 중인데도 특검을 주장하고 국회 앞에 텐트를 치고, 이런 것들이 제가 볼 때 도를 넘는 정치공세의 일종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측에서 ‘검·경 수사가 미흡할 경우 특검을 약속하겠다’라고 대응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그것은 여당이 검경 자체를 불신하고 있다는 것을 표출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그룹을 지금 구속수사하고 있지 않나. 수사를 안 하고 있는 게 아닌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지난해 9월 합의한 19대 대통령선거 관련 고소·고발 취하 사건에 드루킹 사건이 포함된 것과 관련, 민주당이 ‘드루킹 포함 여부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선 “선거가 끝나면 사건을 유형별로 하고 그 유형의 대표적인 고발자로 그냥 묶어서 전달을 서로 한다. 국회의원이 관련됐을 땐 명단까지 다 확인하지만, 그 이외의 사건은 유형별로 주고 받는다”며 “그렇기 때문에 당시에 우리 당이 이 사건의 구체적 관련자 하나하나를 다 알고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우 의원은 드루킹 사건이 6월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 “야당이 이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서 굉장히 애를 쓰고 있지만,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 사건의 실체를 제대로 모르겠다’ ‘이게 뭐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라고 하면서 왜 이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해서 잡혔느냐’며 이해할 수 없는 행태가 많이 벌어지고 있다고 보기 때문에 가치판단을 유보하고 있다고 본다”며 “그래서 야당의 의도대로 이게 문재인 대통령의 공격 소재로 동네에서는 퍼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