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드루킹 사건’ 대응 않겠다…특검은 고려안해”
더보기

靑 “‘드루킹 사건’ 대응 않겠다…특검은 고려안해”

뉴스1입력 2018-04-19 07:31수정 2018-04-19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헌·추경, 방법 논의중…민정라인 교체없다”
문재인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올리고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가 공동대표로 있는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출입 계단에 댓글 조작을 규탄하는 손팻말들이 걸려 있다.2018.4.16/뉴스1 © News1

청와대는 19일 필명 ‘드루킹’ 등이 포함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거듭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이 주도한 단체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회원들과 지난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 경선 현장에서 최소 두 차례 만났다는 보도 등이 나온 데에 “(보도를) 봤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말할 게 없느냐’는 데에도 “없다”고 했다.

관계자는 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날(18일) “그 누구보다도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며 일명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첫 공식 논평을 낸 과정 및 논평이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는지에 대해서는 “대변인 논평가지고 (대통령에게 보고했겠냐)”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몇 분들과 상의해서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후원금 부정사용 등의 논란에 이어 댓글사태가 터지며 야당의 반발로 국회가 개점휴업 상태가 돼 개헌과 추경(추가경정예산)의 진척이 더딘 것과 관련, 대통령이 연관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대해선 “어떻게 할지 논의 중”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개헌과 추경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면 되나’라는 물음엔 “뭐라고 표현해야될지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관계자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댓글사태에 대한 특검을 요청하고 있는 데 대한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선 “(특검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특검안이 올라온다면) 당에서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김 전 원장을 비롯한 잇따른 고위공직자 낙마사태와 이번 댓글사태에는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나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장인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을 향해 야권을 중심으로 교체 요구가 거세지는 데 대해선 “(교체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관계자는 “금감원장 등 비어있는 곳의 추가 인사를 찾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