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광주교육청 ‘北 수학여행’ 계속 부채질
더보기

[단독]광주교육청 ‘北 수학여행’ 계속 부채질

김호경 기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월 “수학여행 허용” 건의 이어 진보단체 ‘남북회담 의제’ 청원에
초중고 공문 보내 참여방법 안내… 광주교총 “국민 정서와 안 맞아”
광주시교육청 홈페이지 메인 화면.
광주시교육청이 지난달 수학여행을 북한으로 갈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한 데 이어 북한 수학여행 허용을 4·27남북정상회담의 의제로 다뤄 달라는 진보단체의 국민청원에 교사와 학생의 참여를 독려해 논란이 예상된다.

시교육청은 11일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추진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안내’라는 제목의 공문을 광주 소재 초중고교 320여 곳에 보냈다. 이 청원은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진보연대, 민노총 광주본부, 전교조 광주지부 등 진보 시민단체가 주축이 된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가 주도하고 있다.

공문에는 교사와 학생들에게 청원 참여 방법을 안내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위원회가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함께 인터넷 주소 링크와 청원 참여 시 필요한 개인 인증 방법 등이 상세히 소개돼 있다.

북한 수학여행은 시교육청의 아이디어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25일 남북 청소년 교류와 통일교육 차원에서 수학여행 방북 허용을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 달라고 청와대와 통일부에 건의했다. 이후 진보 시민단체가 바통을 이어받아 청원운동에 나서자 다시 시교육청이 이 청원운동에 힘을 보태는 모양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시민단체의 협조 요청에 따라 공문을 보냈지만 청원 독려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공문을 받은 학교 분위기는 다르다. 광주 소재 한 학교 교장은 “학교 입장에서 공문이 내려오면 굉장히 부담스럽다”며 “공론화도 안 된 시민단체의 제안에 참여하라고 공문을 보내는 건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이 북한 수학여행에 앞장선 이유를 두고 장휘국 광주교육감의 3선 도전과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진보 시민단체를 의식한 행보라는 얘기다. 송춘섭 광주교총 회장은 “(북한 수학여행은) 안전이 확실하게 담보된 뒤에야 논의할 수 있고, 현재 국민 정서와도 맞지 않다”고 했다. 청원 게시 5일째인 15일 오후 3시 현재 공감 수는 588명에 그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당장 수학여행을 보내 달라는 게 아니라 남북정상회담에서 교육교류 의제를 다뤄 달라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광주교육청#북한 수학여행#부채질#진보단체#남북회담 의제 청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