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미수습자 수습 계속”
더보기

文대통령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미수습자 수습 계속”

뉴시스입력 2018-04-15 12:29수정 2018-04-15 12: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
명해낼 것이다.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식을 하루 앞둔 이날 추모 메시지 ‘세월호 4년,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습니다’를 통해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준비 등의 이유로 오는 16일 안산에서 열리는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식에 불참하기로 했다. 대신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내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합동영결식이 있다. 온 국민이 유가족들과 슬픔을 나누고 있다”면서 “모두 우리의 아이들이다.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여기게 됐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됐다”면서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다.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가슴 속에서 살아날 때마다 우리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하고 또 생각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우리가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죽음을 바라보며 생명의 존엄함을 되새겨야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대한민국의 소망이 담기게 된다”면서 “안산시와 함께 안산시민과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 보겠다. 바로 세운 세월호도, 가능한 한 같은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유가족과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년의 시간은 시시때때로 가슴이 저려오는 시간이었다. 그렇지만 아픔을 견디며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면서 “세월호의 슬픔을 나눠 함께 아파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합동영결식에 몸으로, 마음으로 함께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유가족들에게는 “슬픔을 이겨내며 우리들에게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건네주셨다.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을 전한다”며 “이제 유가족들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위해 대통령인 저보다 더 큰 걸음을 걷고 계시다. 저도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가치를 소중히 품고,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다. 시간이 흘러도 줄어들지 않을 유가족들의 슬픔에 다시 한번 위로를 보낸다”면서 “합동영결식에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와 그리운 엄마, 아빠의 손을 잡아줄 것이다. 봄바람이 불거든 눈물대신 환한 웃음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추모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