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김정은 방중때 2억원짜리 마오타이주 접대
더보기

中, 김정은 방중때 2억원짜리 마오타이주 접대

주성하 기자 입력 2018-04-02 03:00수정 2018-04-02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렁이는 비핵화 해법]한정판 술… 한모금에 320만원
中누리꾼 “혈세로 짜낸 술” 분노
지난달 27일 열린 북-중 정상회담 만찬장에 등장한 병당 2억 원이 넘는 최고급 마오타이주(실선 안). 이 술은 인터넷에서 128만 위안(약 2억1715만 원)에 팔린다. 사진 출처 우리민족끼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 만찬 때 병당 2억 원이 넘는 최고급 마오타이(茅台)주가 등장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 등에 보도된 사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달 26일 만찬 때 중국 측 남성 요원이 한 손에 한 병씩, 두 병의 마오타이주를 들고 서 있었다. 누리꾼들이 이 사진을 확대해 보니 1960∼80년대 생산된 한정판 마오타이주인 아이쭈이(矮嘴·작은 주둥이) 장핑(醬甁) 브랜드로 밝혀졌다. 황갈색의 독특한 병 디자인의 이 술은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540mL 한 병에 128만 위안(약 2억1715만 원)에 팔린다. 한 모금(작은 술잔) 분량이 약 320만 원인 셈이다.

중국 누리꾼들은 ‘국민의 피(혈세)로 짜낸 술’이라는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후난(湖南)성 천이쉬안(陳以軒) 변호사는 “북-중 정상 간 만찬 비용과 내역을 공개하라”는 신청서를 국무원에 제출했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관련기사
#중국#김정은 방중#2억원짜리 마오타이주#접대#한정판 술#한모금#320만원#누리꾼#혈세#술#분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