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성 6명 탄 차량 저수지 추락…식당서 식사하던 경찰들이 전원 구조
더보기

여성 6명 탄 차량 저수지 추락…식당서 식사하던 경찰들이 전원 구조

뉴시스입력 2018-03-19 15:43수정 2018-03-19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 6명이 탄 승합차량이 저수지에 빠져 자칫 대형 인명사고가 될 수 있었으나 경찰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경찰에 따르면 19일 낮 12시28분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주남저수지 인근 식당 주차장에서 카니발 승합차량이 3m 깊이의 저수지에 빠졌다.

이 사고로 30대, 40대 여성 6명이 물에 빠졌고, 3명은 스스로 물에서 빠져 나왔으나 나머지 3명은 차에 갇혀 있거나 구조를 요청하는 상황이었다.

물에서 빠져 나온 여성들은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창원서부경찰서 소속 김종호 여성청소년과장과 심형태 경비교통과장이 긴급히 물속에 뛰어 들어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한 명을 구조한 김 과장 등은 차량 내부에 2명이 더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저수지에 다시 들어가 잠수를 한 후 차량 내부에 갇혀 있던 여성 2명을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윗부분까지 물이 차올라 급하게 구하지 않으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현재 외상이 없고, 의식이 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며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운전자의 운전 미숙으로 식당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 과정에서 차량이 저수지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창원=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