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지원 “강원랜드 채용비리자 해고도 정치보복이라 할 건가”
더보기

박지원 “강원랜드 채용비리자 해고도 정치보복이라 할 건가”

뉴시스입력 2018-03-16 09:39수정 2018-03-16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청와대가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를 통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실이 드러난 226명을 사실상 해고한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것도 정치보복이라고 하나”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6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이조시대 3정승 자제들도 과거에 합격해야 관직에 입문했건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비리가 226명이라? 공기업, 금융기관 모두 얼마나 될까. 이런 짓 하고도 북한을 3대 세습이라 비난할 수 있나”라며 “적폐청산이다. 발본색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자부는 검찰 수사와 자체 조사 결과 부정합격 등이 확인된 강원랜드 226명을 직권 면직키로 했다. 이들은 지난달 5일 업무에서 배제됐다. 하지만 정부 측은 검찰 기소나 사법부 판결까지 이들에 대한 조치를 미룰 수 없어 이러한 결정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원랜드 채용비리는 2015년 자체 특별감사에서부터 드러났다. 직권면직 대상자들은 과거 교육생 채용 과정에서 부정청탁 뿐 아니라 점수까지 조작해 합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