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수사 7개월만에 MB소환… ‘측근 3인’ 진술이 결정타
더보기

검찰수사 7개월만에 MB소환… ‘측근 3인’ 진술이 결정타

정성택 기자 입력 2018-03-14 03:00수정 2018-03-14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 오전 9시30분 檢출석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적폐청산 수사 7개월여 만에 결국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게 된 데는 측근 세 명의 증언이 결정타가 됐다. 과거 이 전 대통령을 오랫동안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측근들이 올 초부터 이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면서 검찰 수사가 급진전된 것이다. 김희중 전 대통령제1부속실장(50)과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78·구속 기소),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그들이다. 당초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고발 사건이 지난해 접수될 때만 해도 큰 수사 성과를 기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핵심 측근 3명의 예상치 못한 증언으로 수사가 급진전된 것이다.

○ 측근 진술에 수사 급진전

이 전 대통령의 국회 비서관 출신인 김 전 실장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의 실타래를 푼 ‘키맨’이었다. 김 전 실장은 올 1월 검찰에서 “2011년 10월 미국 방문을 앞두고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특활비 10만 달러를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71) 측 여성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 진술은 국정원 특활비가 이 전 대통령 측으로 전달됐다는 의미여서 검찰 수사에 큰 돌파구가 됐다. 특히 당시는 김 전 기획관이 특활비 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을 때여서 검찰 수사에 중요한 동력이 된 것이다.

그런데 검찰이 김 전 실장으로부터 이 진술을 받게 된 또 다른 배경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2012년 솔로몬저축은행에서 1억8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김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말기 특별사면을 기대했지만 되지는 않았다. 김 전 실장이 만기 출소를 한 달 앞둔 2013년 9월 극심한 생활고를 겪던 부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을 당했을 때 옛 청와대 근무자들이 장례식장을 찾지 않았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도 화환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소한 뒤에는 일자리를 찾지 못해 서울 서초동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했다. 김 전 실장은 이런 일로 이 전 대통령에게 서운한 마음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 와중에 올 초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로 검찰 수사가 확대되자 한 법조인이 김 전 실장으로부터 들은 특활비 관련 내용을 검찰에 제보했고, 김 전 실장이 자진 출석해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이후 검찰 수사는 4억 원의 특활비를 받은 혐의를 부인하던 김 전 기획관이 태도를 바꾸면서 또 한 차례 탄력을 받게 된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특활비를 받았다고 진술한 데 이어 이 전 대통령의 각종 혐의를 뒷받침하는 핵심 물증이 다수 발견된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 지하 2층을 검찰이 압수수색하도록 정보를 줬다. 검찰은 이곳에서 삼성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 대납’ 내용이 담긴 김 전 기획관 명의의 문건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삼성이 미국 로펌 ‘에이킨 검프’에 다스 소송비 명목으로 자문료 60억여 원을 지급한 정황을 확인했다. 영포빌딩 지하 2층에서는 또 다스의 차명재산 관리 내역 등이 담긴 외장하드도 나왔다.

김 전 사장은 2007년 검찰 수사와 2008년 특검 수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무관하다”고 진술한 증인이었다. 그런데 최근 검찰 수사에서는 과거 진술이 모두 거짓이라고 뒤집고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다스를 설립했다고 자수서를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를 가장 직접적으로 뒷받침하는 진술을 한 것이다.

관련기사

○ 대면 조사 때 호칭은 ‘대통령님’

김효재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66)은 13일 “(이 전 대통령이)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조사에서도 이 전 대통령은 혐의를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수석은 “(검찰 수사에) 협조한다기보다는 대통령이 가진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답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수석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72)이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13일 1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질문지를 정리하는 한편 청사 출입 통제를 강화하는 등 소환조사를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호칭은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66·구속 기소) 조사 때와 같은 ‘대통령님’으로 부른다. 조사실이 있는 서울중앙지검 10층은 외부에서 안을 볼 수 없도록 블라인드가 쳐졌다. 드론을 띄워 검찰청사 주위를 촬영하는 것도 금지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검찰수사#mb소환#측근 3인#진술#결정타#이명박#적폐청산#출석#김윤옥#뇌물#상납#청와대#김희중#김백준#김성우#다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