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GM 아먼사장 “신속한 구조조정 동의 해달라”
더보기

GM 아먼사장 “신속한 구조조정 동의 해달라”

한우신 기자 입력 2018-03-14 03:00수정 2018-03-14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조-정부에 ‘한국GM회생’ 압박 댄 아먼 제너럴모터스(GM) 사장이 한국GM 정상화를 위해 노조와 정부가 신속하게 구조조정에 동의해줄 것을 촉구했다. GM 핵심 경영진 중 한 명인 아먼 사장은 구조조정 합의가 이뤄지면 한국GM은 지속가능하고 이익을 낼 수 있는 사업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먼 사장은 12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간이 얼마 없다”며 “모두가 긴급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가 긴급한 조치를 강조한 것은 곧 만기가 도래하는 한국GM 채무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다.

한국GM은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가 만기인 채무를 2조 원 가까이 갖고 있다. GM 본사가 지난달 회수를 보류한 7220억 원과 4월 초 만기인 9880억 원 등이 이에 포함된다. 아먼 사장은 이달 말일이 한국GM에 ‘조치’를 취할 시한인지 묻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시간이 없다”며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한국GM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은 12일 한국GM에 대한 실사에 돌입했다. GM은 28억 달러(약 3조 원)를 신규 투자하고 27억 달러(약 2조9000억 원)를 출자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비용 절감을 핵심으로 하는 구조조정 방안에 대해 한국정부와 노조가 동의하는 게 전제 조건이다. 사실상 노조에 고통 분담을 압박하고 나선 모습이다.

한국GM 노조는 15일 전후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국GM 노조가 속한 전국금속노동조합은 기본급 5.3% 인상을 올해 협상의 기본 방침으로 정했다. 한국GM은 노조에 올해 기본급을 동결하고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한국GM 노조가 금속노조 방안과 사측 제시안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관련기사
#gm#아먼사장#신속한 구조조정#동의#노조#정부#한국gm회생#압박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