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지은 측 “안희정 3번째 성폭행 피해자 있어…고소 고민 중”
더보기

김지은 측 “안희정 3번째 성폭행 피해자 있어…고소 고민 중”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13 09:56수정 2018-03-13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동아일보DB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53)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정무비서 김지은 씨(33) 측은 13일 “추가 피해자가 더 있다. 최소 1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김 씨를 돕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의 배복주 상임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현재 고소한 분들 말고 한 분이 (고소를)고민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김 씨는 안 전 지사에게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고,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인 A 씨도 안 전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이번 주 중 고소장을 제출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 상임대표는 안 전 지사 고소를 고민 중인 세 번째 피해자 역시 성폭행을 당했다며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다.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는 우월적 지위,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강조했다.

자필편지를 통해 2차 피해를 호소한 김 씨의 현재 상황에 대해서도 전했다. 배 상임대표에 따르면, 현재 김 씨는 얼굴이 알려져 외부 생활을 전혀 못하고 있으며 심적으로 굉장히 불안한 상태다.

배 상임대표는 김 씨가 본인과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굉장히 힘들어했다며, 김 씨와 관련된 부정적인 소문들을 바로잡았다.

우선 김 씨의 부친이 대전지역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및 자유선진당 당협위원장이었다는 소문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가족과 관련된 루머는 모두 허위라고 김지은 씨가 밝혔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김 씨 본인과 관련된 루머도 대부분 허위거나 과장된 정보라고 덧붙였다.

배 상임대표는 루머 중 사실인 부분은 김 씨가 ‘돌싱(돌아온 싱글·이혼한 남녀)’이라는 점이지만, 이는 이 사건의 본질과 전혀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자가 권력 관계 안에서 본인이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라며 “혼인 경험은 여기에 전혀 관련이 없다. 결혼했던 여자라는 부분 때문에 오히려 사람들이 쉽게 ‘성적 경험이 있는 여성’이라는 어떤 프레임을 씌워서 ‘저런 경험 있는 여자가 왜 저렇게 성폭력이라는 언어를 갖다붙이는가’라고 성폭력과 성적 관계를 동일시하면서 설명하는 데 유효하게 작동하는 게 결혼 경험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전 지사 측이 김 씨에 대한 이 같은 부정적인 내용을 유포하고 있는 것 같다고 의심했다.

배 상임대표는 “김 씨는 정말 최측근의 신뢰하는 몇 분들하고만 소통을 한다”며 “그 상황을 구체적으로 잘 알고 있는 사람이 누구일까. 그리고 이런 구체적인 사실을 유포해서 실제로 도움이 되는 사람이 누구일까. 이런 생각을 상식적으로 해 봤을 때 저조차도 그런 강한 의심을 갖게 된다”고 했다.

온라인에서 ‘김 씨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서울 마포의 한 오피스텔 건물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는데, 영상 속 김 씨의 모습이 성폭행을 당한 사람이라고 보기엔 너무 여유가 있다’는 내용의 루머가 확산하는 것에 대해선 “CCTV를 검찰에서 공개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 씨가 안 전 지사에게 네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과 관련, 일각에서는 ‘네 차례라면 어느 정도 자발성이 있었던 거 아니냐’ ‘일을 그만둘 생각이라도 했어야 되는 거 아니냐’는 부정적인 여론이 일고 있다.

배 상임대표는 이에 대해 “안 전 지사와 김 씨 관계는 위치 자체가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관계가 아니다. 김 씨 입장에서는 안 전 지사가 압도적인 권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고 김 씨는 지시를 따르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다. 입장을 바꿔서 어떤 사람도 (저항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게 바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전 지사의 ‘합의 하에 의한 성관계’라는 논리를 깰 증거가 충분하므로 성폭행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김 씨가 모두 진술했고 이에 부합하는 모든 참고인들의 진술과 자료들이 있다. 이를 통해 모두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