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봉주 호텔 데려다 줬다”…진실공방 가세 ‘민국파’, 정봉주와 왜 멀어졌나?
더보기

“정봉주 호텔 데려다 줬다”…진실공방 가세 ‘민국파’, 정봉주와 왜 멀어졌나?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13 09:12수정 2018-03-13 10: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봉주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하자 그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던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팬카페 운영자였던 ‘민국파’와 인터뷰를 담은 재반박 보도를 냈다. 이 가운데 정 전 의원과 ‘민국파’의 관계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 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 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 프레시안은 ‘민국파(인터넷 닉네임)’라는 이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민국파’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같이 있었다.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 도착한 시간은 오후 1~2시 경”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서울시장 선거캠프 준비 와중 자필 반성문을 제출하며 용서를 빌던 분이 또 예전 버릇을 못 버린 듯 하다”며 그의 주장을 일축했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 팬카페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이하 미권스)’의 카페지기였다. 과거 ‘미권스’의 회원수는 20만 명에 달했다.

민국파는 2011년 12월 BBK 사건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구속됐던 정 전 의원의 구명위원회 1차 회의에 구명위 부위원장 자격으로 참석, 민주통합당과 ‘정봉주 구명’ 전략을 논의하기도 했다. 당시 제1야당의 공식 회의에 특정 정치인의 팬클럽 대표가 참석했을 정도인 것이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 중이던 2012년 7월까지도 정 전 의원과 가까웠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2년 7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의원의 광복절 특사 명단 포함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그는 그러나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정 전 의원과 멀어졌다. 미권스가 2012년 8월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자 다음날인 정 전 의원은 자필 편지를 통해 미권스의 결정을 반박했다. 앞서 그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 대해 ‘엄정중립’을 주문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은 민국파에게 카페지기를 그만두라고 요구했지만 민국파는 경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사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과 갈등을 빚은 끝에 같은 해 9월 카페지기에서 사퇴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