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수현-민병두 어쩌나… 갈피 못잡는 민주
더보기

박수현-민병두 어쩌나… 갈피 못잡는 민주

박성진 기자 입력 2018-03-13 03:00수정 2018-03-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고위 “박수현에 예비후보 사퇴 권유”… 후보검증委는 적격여부 판단 보류
민병두, 만류에도 의원 사직서 제출
정봉주, 성추행 반박 “경선 참여할것”
더불어민주당이 연이은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폭로의 여파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당내에서조차 원칙 없는 미투 대응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둘러싼 논란이 대표적이다. 민주당은 1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박 전 대변인의 예비후보직 자진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 그러나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적격 여부 판단을 보류했다. 당 고위 관계자는 “박 전 대변인 논란의 본질은 미투 운동이 아닌 네거티브 공방이다. 전체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만으로 그의 예비후보자 자격을 박탈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잠정 중단했던 선거운동을 재개한다”며 지도부의 결정을 애써 외면했다.

성추행 의혹으로 이날 사직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한 민병두 의원에 대한 당의 대응에도 원칙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지도부는 민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사실 관계를 먼저 따져봐야 한다며 만류했다. 이에 일부 의원은 당이 원내 1당을 지키기 위해 제시한 미투 운동의 3대 원칙(피해자 보호주의, 불관용, 근본적 해결) 중 불관용 원칙을 스스로 위반한 것은 유감이라며 반발했다.

한 의원은 “민 의원이 최종적으로 의원직에서 물러나면 당은 의석수를 지켰다는 실익도, 미투 운동에 일관된 원칙을 적용했다는 명분도 잃게 된다”고 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 씨를 단둘이 만난 적도 없고,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며 결백을 입증할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인터넷 언론의 정정 보도와 사과가 없으면 법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서울시장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박수현#민병두#정봉주#미투#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