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육본, 1988년 전담팀 꾸려 5·18 왜곡”
더보기

“육본, 1988년 전담팀 꾸려 5·18 왜곡”

이형주 기자 입력 2018-03-12 03:00수정 2018-03-12 0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18재단 ‘육군80대책위’ 의혹 제기
“국회청문회 대비 2월 조직 구성… 공수부대 대검휴대 문서 파기 지시
5·18관련 은폐-왜곡 본격 시작”
1988년 국회 청문회를 대비해 당시 육군본부가 육군80대책위원회(80대책위)를 만들어 5·18민주화운동 관련 사실을 은폐, 왜곡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정부는 80대책위를 시작으로 군내 4개 조직을 더 만들어 조직적 은폐와 왜곡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1일 5·18기념재단은 5·18 관련 은폐와 왜곡이 80대책위부터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기념재단 등이 전날 서주석 국방부 차관에게서 받은 80대책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 자료는 국방부 5·18민주화운동 특별조사위원회(국방부 특조위)가 보관 중인 511 관련 문서 43권을 분석한 것이다.

기념재단 등에 따르면 80대책위는 전두환 정부 말기인 1988년 2월 16일 설립됐다.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간부 7명, 법률대책팀 4명, 홍보대책팀 3명으로 구성했다. 앞서 같은 해 1월 30일 육군본부는 5·18 관련 대비계획을 수립했다.

80대책위는 1980년 5·18 당시 공수부대원이 대검을 휴대했다는 충정작전 교리(문서)를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사망자 검시 결과 대검에 찔린 사람이 없었다는 방침을 정했다. 그러나 5·18 직후 작성된 검찰 검시보고서 등에 따르면 10명이 자상(刺傷·칼 같은 흉기에 찔린 상처)을 입고 이 중 5명이 숨졌다. 기념재단 등은 자상 피해자가 더 많다고 주장한다.

또 당시 계엄군과 시민군이 처음 교전한 시간을 기록한 문서를 삭제하고 사망자 수는 검시 결과를 토대로 재분석할 것을 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에 지시했다. 80대책위가 계엄군과 시민군 쌍방 발포 기록을 없애라고 한 것은 신군부의 자위권 발동 주장이 거짓으로 밝혀질까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5·17 계엄령 확대 내용을 지우고 유언비어는 고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신군부에 불리한 진실은 덮고 유리한 유언비어는 놔두라는 방향을 정했다는 것이다.

국방부 특조위는 80대책위가 1988년 당시 자료의 80%를 은폐, 왜곡했다고 추정한다. 김양래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80대책위가 1988년 1∼2월 공수부대원 5·18체험수기를 조작한 것으로 보이는 문서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80대책위 설립 이후 그해 7월까지 만들어진 국방부 국회대책특별위원회, 511연구위원회, 511상설대책위원회, 보안사 전담팀은 5·18 당시 발포와 사망자 수, 부대 투입 일시 및 장소와 최초 사격의 근거 등을 은폐한 의혹을 받고 있다. 나의갑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1985년 안전기획부가 주도한 광주사태진상규명위원회보다 80대책위를 비롯한 조직들이 더 대대적으로 은폐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육본#1988년#전담팀#5·8 왜곡#재단#의혹#제기#국회청문회#대비#공수부대#대검휴대#문서 파기#은폐#왜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