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봉주 사면 복권 2달 여 만에…‘성추행’ 의혹으로 정치활동 제동
더보기

정봉주 사면 복권 2달 여 만에…‘성추행’ 의혹으로 정치활동 제동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3-07 11:43수정 2018-03-07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문재인 정부 특별사면으로 정치계에 복귀해 의욕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던 정봉주 전 의원이 복권 두 달 여 만에 성추문으로 다시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BBK 실소유주 의혹을 제기했다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2011년 12월,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그의 피선거권이 박탈됐다.

1년 후인 2012년 12월 만기 출소한 정 전 의원은 정치인이 아닌 방송인으로 지상파와 종합편성 채널 등에서 활동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말 MB에 관한 의혹들이 다시 거론되면서 정봉주를 복권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아졌고, 지난해 12월 단행한 문재인 정부의 첫 특별사면에서 정 전 의원은 정치사범으로는 유일하게 사면 복권됐다.

이후 정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해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7일 정 전 의원에게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현직기자의 폭로가 터져나오면서 정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에 제동이 걸렸다.

현직 기자 A 씨는 이날 프레시안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자 지망생이던 지난 2011년, 서울의 한 호텔방에서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에 정 전 의원은 이날 열기로 했던 서울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입장이 정리될 때까지 출마 선언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