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현의 영어쌤’ 정현도 “현이처럼 영어 잘하려면?”
더보기

‘정현의 영어쌤’ 정현도 “현이처럼 영어 잘하려면?”

신동아입력 2018-02-17 11:07수정 2018-02-18 1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I′m ready to play two more hours. I′m younger than Novak, so I don′t care(두 시간 더 경기해도 괜찮다. 난 조코비치보다 젊으니까).”

지난 1월 한국 선수 첫 메이저 테니스 대회 4강 진출이라는 신화를 쓴 정현(22). ‘정현 신드롬’엔 뛰어난 테니스 실력 외에도 자신감 있고 위트 있는 영어 인터뷰가 한몫을 했다. 1월 22일 호주오픈테니스대회 16강전에서 노박 조코비치를 3-0으로 꺾은 뒤 한 온코트 인터뷰에서 그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 때 3-0에서 3-3으로 추격당했다. 그때 무슨 생각이 들었나”란 질문에 위와 같이 대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틀 후 치른 8강전 직후 인터뷰에선 “4강전 상대로 로저 페더러와 토마시 베르디흐 중 누굴 원하냐”는 질문에는 “반반(fifty-fifty)”이라고 답해 영국 신문 가디언으로부터 “외교관급 화술”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정현 선수의 영어 실력 뒤엔 그의 ‘영어쌤’ 정현도(35) 씨가 있다. 정씨는 일리노이대학교에서 스포츠·운동심리학(Sport and Exercise Psychology)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현재 같은 주 링컨칼리지에서 운동과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박사 과정에 있던 2015년 3월부터 2017년 8월까지 2년 5개월 동안 정현 선수와 함께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를 다니며 그에게 영어를 가르쳤다. e메일과 전화 인터뷰로 정현도 씨를 만났다.
정현도 씨(왼쪽)와 정현 선수. [정현도 제공]

‘노는 게 공부다’

정현 선수와 이름이 비슷하네요.

“처음엔 친형제 사이가 아니라고 누차 말하고 다녀야 했어요. 다만 본관은 같습니다. 하지만 항렬을 따져보진 않았어요. 현이 할아버지뻘이면 어떻게 해요(웃음).”

정현 선수가 뭐라 부르나요.

“쌤~ 이요.”

정씨는 대학생 때 테니스 국가대표팀 통역 일을 한 적이 있다. 이후 미국 유학 중에도 그때 인연을 맺은 윤용일 코치와 꾸준하게 연락을 주고받았다. 주니어 시절부터 정현 선수를 지도하던 윤 코치는 정 선수가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 “현이 프로 선수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언어와 생활 전반에 도움을 줬으면 좋겠다”고 정현도 씨에게 부탁했다. 정씨는 2015년 3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마이애미 마스터스에 출전한 정현 선수를 처음 만났다.

주요기사

“아직 어린 소년 같은 앳된 모습이었지만, 목표 의식만큼은 뚜렷한 친구였어요. 그때 프로 데뷔 첫 승을 기록해 마이애미에서 팀원끼리 축하 파티도 열었습니다. 좋은 추억이 많아요.”

정현도 씨는 테니스 마니아자 아마추어 선수다. 8세 때부터 테니스를 쳤다. 대학 시절엔 방학 때마다 테니스 라켓을 둘러메고 미국, 호주, 유럽 등 ATP 경기가 열리는 곳들을 쫓아다녔다. 한국 대표팀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등에 어김없이 나타나서 자신들을 응원하는 그를 신기하게 여겼다고 한다. 2006년 9월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월드그룹 플레이오프 대회 경기장. 인터뷰를 앞두고 통역 맡길 사람이 없어 우왕좌왕하던 한국 대표팀 눈에 관객석에 있는 그가 띄었다. 이날 처음 인터뷰 통역을 도와준 것을 계기로 정씨는 통역 겸 매니저로 대표팀에 합류했다.

정씨는 두 살 때 아버지(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정치학과 교수)가 유학 중인 하와이로 건너갔다가 8세 때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중학생 때 아버지가 안식년을 보낸 영국 케임브리지에서 1년간 지낸 것이 유학 전 영미권 국가에서 생활한 전부다. 영어 공부를 안 할 수는 없는 처지. 그는 “영어 실력 향상보다는 유지에 더 큰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부모님이 해준 조언은 ‘노는 게 공부다’예요. 부모님은 공부 안 한다고 야단친 적은 없지만 ‘요즘은 무엇에 관심 있니’ 하는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면 혼을 내셨어요(웃음). 내가 좋아하는 걸 먼저 찾고 그와 관련된 자료로 영어 공부를 한 게 큰 도움이 됐어요. 테니스가 제겐 놀이이자 공부였습니다.”

경기 성적과 영어의 ‘함수’

처음 만났을 때, 정현 선수의 영어 실력은 어땠나요?

“간단한 대화나 인사는 가능했어요. 하지만 질문의 의도나 맥락을 명확히 파악하고 상황에 맞는 답을 통해 대화를 이어나가는 데는 발전할 여지가 있었습니다.”

‘놀면서 익히는’ 영어 공부법을 정현 선수에게도 적용했나요?

“영어를 재밌게 배우려면 미치도록 좋아하는 테마를 찾는 게 중요합니다. 현이가 테니스를 굉장히 좋아해요. 테니스 관련한 영어로 된 자료, 영상 등을 보고 익히는 걸 즐거워해요. 배우려는 자세가 돼 있으니 영어 실력이 느는 속도가 확실히 빨랐어요. 저녁마다 제가 내준 숙제도 열심히 했고요.”

‘정쌤’이 정 선수에게 내준 숙제는 ‘받아쓰기’. 유명 테니스 선수들의 인터뷰 영상을 반복해 보면서 그들의 말을 받아쓰게끔 했다. 다양한 선수를 학습 자료로 삼았지만, 특히 정현 선수와 스타일이 유사한 노박 조코비치를 많이 참고했다. 중요한 표현은 외우게끔 했다. 예를 들어 “오늘 경기 어땠냐”는 질문은 꼭 나오기 마련. 정 선수는 “○○○한 상대를 만나 힘든 경기였다(It was a tough match against ○○○)”는 문장을 외웠다. 주로 코트 뒤 베이스라인 근처에서 스트로크 싸움을 하는 나달, 머레이, 조코비치 같은 선수와의 경기는 ‘baseliner’, 페더러와 같은 올 라운드 스타일 선수를 만나면 ‘all-rounder’, 경험이 많은 노장에 대해서는 ‘experienced player’, 서브가 좋은 선수는 ‘big server’라고 표현한다.

“영어 스피치를 잘하고 싶다면 짧은 분량의 책을 한 권 골라서 통째로 소리 내 외우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억양, 문장 구조 등이 낯설어서 영어가 어려운 거거든요. 책을 통해 문장을 암기하면 문장 구조가 그대로 머릿속에 남기 때문에 도움이 돼요.”

미드(미국 드라마)도 자주 보게끔 했다. 정현 선수는 ‘프레즌 브레이크’ ‘모던 패밀리’ 등을 즐겨 봤다. 특히 미국 중산층 가정의 일상을 다룬 ‘모던 패밀리’는 미국인들의 사고방식과 문화를 간접적으로 경험하기 좋은 콘텐츠다. 한글 자막, 영어 자막, 그리고 자막이 없는 상태에서 수차례 반복해 보게 했다.

“미드를 본다고 바로 영어가 늘진 않아요. 다만 다양한 상황과 맥락을 이해하는 능력은 좋아집니다. 이청득심(以聽得心)이라고 하죠. 상대 말을 잘 들어야 맥락을 이해하게 되고, 그때부터 모든 소통이 시작되는 거니까요.”

운동선수가 영어를 잘하는 게 그렇게 중요한 일인가. 하루 종일 훈련과 경기를 한 뒤 저녁에는 그냥 좀 쉬면 안 되나. 정현도 씨는 단호하게 말했다.

“테니스나 골프 같은 종목의 선수들은 연간 30~35주 이상의 시간을 해외에서 보냅니다. 경기가 열리는 여러 나라와 도시를 순회하기 때문에 매주 시차, 날씨, 음식, 문화 등이 전혀 다른 환경에서 지내게 돼요. 그런 환경이 내 집처럼 편해져야 운동선수로서 최대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언어 구사 능력은 필수예요.”

이런 차원에서 그의 역할은 단지 정현 선수에게 영어만 가르치는 것은 아니었다. 윤용일 코치와 정현도 씨는 정현이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하려면 투어 생활에 잘 적응하는 것이 필수라고 여겼다. 지금 당장 단편적인 지식을 외우기보다는, 배경과 맥락을 이해하는 능력을 키우고 다방면에서 교양을 쌓는 게 장기적으로 더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다. 이에 정현도 씨는 정 선수가 투어를 가는 지역의 환경, 역사, 문화 등에 대해 직간접적인 경험을 되도록 많이 할 수 있도록 애썼다.

일례로 미국에선 패스트푸드업체 칙필레(Chick-fil-A)를 통해 청교도 문화에 바탕을 둔 미국 역사에 대해 얘기했다. 칙필레는 독실한 기독교인인 창업주의 뜻에 따라 일요일엔 문을 닫는다. 또한 가족의 가치를 중시해 휴대전화를 반납한 채 식사하는 가족에게 공짜 치킨버거를 주기도 한다. 정씨는 “이번에 현이 자신감 있게 인터뷰하는 모습을 보니까 이런 노력이 효과를 거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정현 영어’의 한 대목은 테니스 선수 교육 교재로도 쓰인다. 2016년 1월 ATP 기량발전상(MIP) 수상 소감 한 대목이 ‘ATP 유니버시티’ 프로그램 교재에 삽입됐다. 그 대목을 옮기자면 “This award means a lot to me. And, I also would like to say thank you to ATP and fellow competitors. I appreciate your hard work making men′s tennis better every day. Thank you very much, and happy new year(이 상은 제게 의미가 남다릅니다. ATP와 동료 선수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노력으로 우리의 테니스 투어가 조금씩 더 발전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I’m happy to see him”

이 멘트가 교재 내용으로 선정된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다. 상대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보여주는 모범적인 표현이며, 정현 선수의 영어 실력이 1년 새에 부쩍 는 것을 보여줘 비영어권 선수들에게 좋은 자극이 되기 때문이다.

정현도 씨는 운동심리학자다. 주로 운동선수가 휴식시간에 하는 다양한 활동이 뇌의 디폴트 모드(Default Mode)를 어떻게 자극해 그것이 경기나 훈련 중 창의성 및 집중력 향상에 기여하는지를 연구한다. 디폴트 모드란 아무것도 하고 있지 않은 뇌의 내정 상태를 가리키는 뇌과학 용어.

“대표팀 통역 일을 하면서 선수들이 겪는 스트레스가 엄청나다는 걸 직접 보고 느꼈어요. 그리고 그것을 잘 이겨내는 방법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이번에 정현 선수의 해진 발바닥 보셨죠? 이형택 선수는 사흘 만에 발바닥이 그 지경이 된 적도 있습니다. 경기 끝나고 로커룸에서 혼자 몰래 눈물 훔치다가 곧장 인터뷰에 나서는 걸 지켜보기도 했지요. 또 테니스는 토너먼트 경기입니다. 대회에서 단 한 명만 빼고 진 적 없는 선수가 없는, 스트레스가 심한 운동 종목이에요. 스트레스를 잘 극복하는 게 좋은 선수로 성장하는 데 해내야 할 큰 과제입니다.”

정씨는 정현 선수가 투어 생활 중 여가 시간이 너무 지루하지 않게 음식, 음악, 역사, 문화, 언어, 예절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뤄주려고 노력했다. 테니스는 잊고 즐겁게 지내는 것이 ‘뇌과학적으로도’ 경기력 향상에 더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여담입니다만 가끔은 다 같이 족구를 해요. 브라질 선수들은 축구 강국 출신답게 축구공 족구를 참 잘하는데, 테니스공 족구 실력은 별로입니다. 테니스공 족구는 한국 선수들이 가장 잘해요(웃음).”

이번 투어에서 정현 선수가 한 인터뷰, 흡족했습니까.

“아주 잘했어요. 우리가 준비한 거 이상으로 본인이 노력을 많이 했구나, 싶었습니다.”

가장 칭찬해주고 싶은 멘트는?

“조코비치와의 16강전이 끝나고 한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이 ‘조코비치가 내 영웅이었다(When I was young, I just tried to copy Novak, because he was my idol)’고 한 게 인상적이었다고 하는데, 저는 부상에서 회복해 코트로 돌아온 조코비치를 만나서 좋았다고 한 말(I really don′t know I′m gonna win this tonight. But I′m just honored to play with Novak again. I′m happy to see him on the tour)을 최고로 꼽습니다. 상황에 맞게 상대를 배려하면서 겸손한 모습을 보여줬거든요.”(노박 조코비치는 팔꿈치 부상으로 2017년 7월 시즌 아웃을 선언한 뒤 지난 1월 복귀했다.)

- 정현 선수가 앞으로 어떻게 성장해나가길 바랍니까.

“현이 앞으로 더 큰 선수가 될 거라 믿습니다. 그에 걸맞게 생각이 멋진, 자신의 생각을 조리 있게 잘 표현하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어요. 이제는 온코트 인터뷰를 넘어 토크쇼라든지, 시상식이라든지 더 큰 무대에 서게 될 텐데, 거기서 자신의 생각을 매너 있고 멋있게 표현하는 정현 선수의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현에게 부담 주려는 건 아니지만, 이제는 한국도 그런 선수를 가질 때가 됐으니까요.”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이 기사는 신동아 2018년 3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