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올림픽 국빈 에스코트에 돌발 상황까지…쉴 틈 없는 강원 경찰들
더보기

올림픽 국빈 에스코트에 돌발 상황까지…쉴 틈 없는 강원 경찰들

강릉=이인모기자 입력 2018-02-14 16:25수정 2018-02-14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
2018평창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A국 국왕은 11일 늦잠을 자 평창 진부역에서 오전 6시 45분 떠나는 KTX를 놓쳤다. 인천국제공항에서 9시 반에 출발하는 비행기도 못 탈 처지에 놓였다. 경찰은 고속도로 순찰대와 함께 국왕이 탄 차량을 인천공항까지 에스코트했다. 출발시간 전에 도착한 국왕은 경찰에게 거듭 “미안하고 고맙다”고 인사했다. 경찰은 과속 여부에 대해서는 ‘노코멘트’했다.

#2.
10일 평창군 진부면 B국 총리 차량을 위해 교통을 통제하던 한 경찰관이 일반 차량에 허리를 부딪쳤다. 아팠지만 때마침 총리가 차에 탑승해 출발했다. 에스코트하러 서둘러 자리를 떠야 했다. 경찰을 치고 당황해하던 사고 차량 운전자에게는 “괜찮다”는 말만 남겼다.

평창올림픽을 찾은 외국 정상급 인사들과 북한 방문단 에스코트를 맡은 강원 경찰이 숱한 에피소드를 남기고 있다. 지난달 30일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시작으로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방한하자 경찰은 111명으로 50개 전담 제대를 편성해 에스코트하고 있다.

빈번한 일정 변경과 시간 지연, 돌발 상황 등으로 애를 먹으면서도 행사장과 숙소, 기차역을 오가며 이들을 에스코트하는 경찰은 부상 투혼까지 발휘한다.

한 경찰관은 8일 과로로 쓰러진 뒤 뇌졸중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엿새 동안 훈련을 마치고 북한 태권도 시범단 행사 준비를 위해 복귀했다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면서 쓰러진 것. 증세는 호전됐지만 아직도 말이 어눌한 상태라고 한다.

북한 기자단을 담당하는 경찰은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이들은 평창 국제방송센터(IBC)에서 기사 작성과 편집 등을 마친 뒤 숙소인 인제 스피디움으로 가기 때문에 이들을 에스코트하고 경찰 숙소로 돌아오면 오전 4~5시인 경우가 많다. 짬이 날 때마다 교대로 눈을 붙여야 할 형편이다.

IBC에서 진부역까지 10분 안에 북한 기자 1명을 에스코트해 달라는 관계기관의 요청도 있었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했지만 경광등과 사이렌을 켠 채 달려 10분 만에 진부역에 도착했다. 당시 북한 기자는 진부역에 도착하는 북한 고위급 인사들을 취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C국 인사들은 밤에 숙소로 돌아가다 인터넷 검색에도 나오지 않는 한 카페로 가달라고 요청했다. 수소문 끝에 겨우 그 카페를 찾아 갔는데 C국 사람이 운영하는 곳이었다. 이들은 늦게까지 머물렀고 경찰은 계속 대기해야 했다.

경찰은 21개국 국빈과 3개 국제기구 고위 인사들을 에스코트했다. 강원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전담 경찰관들이 불편하고 어렵지만 남은 올림픽 기간 이들을 완벽하게 에스코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림픽 성공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릉=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