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열아홉살의 깜짝 선물… 김민석, 빙속 1500m 아시아 첫 메달
더보기

열아홉살의 깜짝 선물… 김민석, 빙속 1500m 아시아 첫 메달

김배중 기자 , 강홍구 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金만큼 값진 銅
김민석(성남시청)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김민석은 아시아 선수 중 최초로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메달(동메달)을 거머쥐었다. 강릉=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빙속 괴물’ 김민석(19·성남시청)이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역사를 다시 썼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체격과 파워가 뛰어난 미국과 유럽 선수의 독무대였던 이 종목에서 아시아 선수가 올림픽 메달을 딴 것은 김민석이 처음이다.

경기 후 김민석은 “정말 믿어지지 않는다. 700m 지나고 정말 많이 힘들었는데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계속 들려 그 힘으로 버텨냈다. 국민의 성원으로 얻어낸 결과가 아닌가 싶다”며 감격스러워했다.

한편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첫 쇼트트랙 여자 500m 금메달에 도전한 최민정(20·성남시청)은 결선에서 2위로 골인했지만 실격 처리가 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강릉=김배중 wanted@donga.com·강홍구 기자


관련기사
#평창올림픽#김민석#동메달#스피드스케이팅#이승훈#최민정#실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