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초청 당연→IOC와 협의→결정된 것 없어… 靑 ‘MB 평창개막식 초청’ 오락가락
더보기

초청 당연→IOC와 협의→결정된 것 없어… 靑 ‘MB 평창개막식 초청’ 오락가락

한상준 기자 , 김상운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8-01-20 03:00수정 2018-0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때 상황 어떻게 될지 몰라”… 날선 공방에 복잡한 심경 드러내
檢수사 지켜보고 결정 시사
민주당, 김윤옥 여사 겨냥 공세… MB측, 명예훼손 혐의 고소
청와대가 19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초청할지를 두고 오락가락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날선 감정싸움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의 MB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개막식에 MB를 초청할지에 대해 “전직 국가 원수이신데 초청 대상은 당연할 거고, 초청장을 안 보내겠나. (갈등하고 있는 현 상황과) 그건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1년 우리가 평창 겨울올림픽을 유치할 당시 대통령이다.

하지만 잠시 뒤 청와대는 “VIP 초청 등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해야 할 사안이다. 이 전 대통령 초청 여부는 청와대가 답할 사안이 아니다”며 한발 물러섰다. 초청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해석되는 대목이다. 이를 의식한 듯 청와대는 다시 나서 “전직 대통령 내외는 초청 대상이다”라며 원론적인 설명을 내놨다.

이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초청 여부에 대해 지금까지 한 번도 청와대에서 논의해 보거나, 생각한 적이 없다. 결정된 것이 없다는 뜻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개막식) 당시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결국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겠다는 뜻이다.

여야 정치권에선 전현직 대통령을 대신한 공방이 이어졌다.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국가정보원 특활비로 명품을 구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구체적인 금액까지 거론했다. 처음 이 의혹을 제기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전 대통령 측근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검찰 진술을 들은 지인의 제보를 입수했다. 2011년 대통령 부인이 미국을 국빈 방문할 때 3000만∼4000만 원을 행정관에게 줘서 명품을 사는 데 썼다는 진술을 확인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성명을 내고 “박 수석부대표의 18일 발언에 대해 명확하게 사실이 아님을 확인하고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는데도 다음 날 또다시 주장했다”고 반박했다. 김 여사는 이날 박 수석부대표를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고소 직후 박 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을 그대로 밝혔을 뿐이다. 뭐가 허위 사실이냐. 제보자한테 진술 내용을 거듭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 측의 과도한 법적 대응은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나온 물타기이자 방어막이다. 김 여사는 직접 검찰에 나와 수사를 받으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청와대와 MB는 전날과 달리 확전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더 이상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비리 의혹 폭로를 내비친 MB 측도 사태를 관망하기로 했다. 물론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양측의 충돌은 얼마든지 재연될 수 있는 만큼 휴지기는 오래가지 못할 수도 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김상운 최우열 기자
#평창올림픽#이명박#초청#개막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