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文대통령 ‘분노’ 발언에 “노무현 비서실장 같은 말씀”
더보기

홍준표, 文대통령 ‘분노’ 발언에 “노무현 비서실장 같은 말씀”

뉴시스입력 2018-01-18 15:24수정 2018-01-18 1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향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같은 말씀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힐난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신년인사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한 말씀을 들어보면 그건 대통령으로서 아주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지금 노무현 비서실장이 아니다”라며 “말씀을 좀 자제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도 거듭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지금 정치보복이 극에 달했다”며 “어제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이라고 말하니 문 대통령이 오늘 ‘극도의 분노’라고 말했다”고 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 돼서 그런 말을 했다면 이해하겠다”라며 “하지만 그 분은 비서실장이 아니라 이 나라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보복의 중심에 청와대 일개비서관의 지휘아래 검찰이 사냥개 노릇을 한다는걸 알만한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며 “그런데 (문 대통령이)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느냐. 이해가 안가는 행동이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17일 측근들이 구속되자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한 데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