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선수단보다 예술단 먼저 논의” 평창 선전전 속마음 드러낸 北
더보기

“선수단보다 예술단 먼저 논의” 평창 선전전 속마음 드러낸 北

황인찬기자 입력 2018-01-15 03:00수정 2018-01-15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판문점서 남북 실무접촉 평창 겨울올림픽의 북측 예술단 파견을 논의하는 실무접촉이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다.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이후 엿새 만의 남북 회담이다.

북측이 이미 예술단 파견 의사를 밝힌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구체적인 예술단 규모, 공연 내용,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대표단 단장으로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이 나온다. 우리 측에선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이 참석한다.

앞서 북한은 13일 “선수단보다 예술단 파견 논의를 먼저 하자”고 제안해 왔다. 전날 우리 정부가 “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포괄적) 실무회담을 15일 갖자”고 제안한 것에 선수단 구성은 논의에서 배제한 채 역제안을 한 것.


북한이 선수단 구성을 후순위로 미루자 정부는 난감해하고 있다. 단일팀 구성을 놓고 국내 선수 역차별 문제로 ‘남남갈등’ 가능성도 불거지고 있는 만큼 선수단 구성부터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북한이 예술단을 앞세워 평창을 체제 선전의 홍보무대로 보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통일부는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측이 북한식당 여종업원 송환을 요구했다고 14일 밝혔다. 북한은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2016년 4월 국내에 입국한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요구해 왔는데, 이번 회담에서도 재차 강조한 것. 우리 정부는 “송환은 어렵다”는 입장이라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당분간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관련기사
#판문점#한국#북한#예술단#평창올림픽#선수단#남북대화#통일각#파견#단일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