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1시간 검찰조사 받은 ‘MB 집사’ 김백준, MB 연관성 부인
더보기

11시간 검찰조사 받은 ‘MB 집사’ 김백준, MB 연관성 부인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1-14 09:56수정 2018-01-14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MB(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78)이 수억 원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로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14일 귀가했다.

전날 오후 2시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전 1시 무렵까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집으로 돌아갔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의 자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일 때 서울메트로 상임감사를 지냈다. 또 청와대에서 청와대 살림을 도맡아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자금의 대가성 등 뇌물수수 혐의를 대체로 부인했으며, 이 전 대통령의 지시·관여 등 연관성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전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를 인정하나’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받았나’ ‘받아도 되는 돈이라고 들었나’ ‘전날 소환에 불응한 이유가 있나’ 등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대답하지 않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조사실로 향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제1부속실장(50), 김진모 전 대통령민정2비서관(52)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주요기사

이에 자유한국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형평성을 잃은 수사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끝까지 청와대 하명에 따른 보복 수사를 하겠다면 검찰을 청산해야 할 적폐 기관 중 일 순위로 규정하고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통해 정치보복의 칼을 뺏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