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유영하, 30억 朴계좌에 입금…추가 추징보전 예정”
더보기

檢 “유영하, 30억 朴계좌에 입금…추가 추징보전 예정”

뉴스1입력 2018-01-13 20:51수정 2018-01-13 2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 전 대통령과 접견한 후 재산동결 직전 송금
검찰, 부동산·수표 이어 예금도 추징보전 계획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 2017.5.25/뉴스1 © News1

검찰이 유영하 변호사가 보관 중이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30억원을 박 전 대통령 계좌에 입금한 것을 확인, 추가 추징보전명령 청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13일 “유 변호사가 보관하던 수표 30억원을 박 전 대통령의 계좌로 입금했다”며 “박 전 대통령의 계좌에 대해 추가로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할 예정”이라 밝혔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수수한 것으로 의심되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대상으로 공무원 범죄에 관한 몰수 특례법에 근거해 지난 8일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한 바 있다.

이후 12일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부동산 및 수표에 대해 재산동결이 되기 직전,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 매각 차익 중 일부인 30억원 수표를 박 전 대통령 계좌에 입금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과 상의 후 돈을 송금하고 그 사실을 검찰에 알렸다. 그는 ‘돈을 빼돌린 것처럼 오해를 받고 싶지 않아’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 변호사는 30억원은 변호사 선임비로 추징 대상이 아니라고 반발했으나, 검찰은 수표로 입금된 30억원이 지난 7개월 간 변호사 수임료로 지불되지 않고 세금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추징 대상임을 분명히 했다.

법원이 박 전 대통령의 부동산과 수표에 대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인용할 당시 본인 명의 예금은 추징보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검찰은 수표 30억원이 입금된 박 전 대통령의 예금에 대해서도 곧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