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모굴 킹’ 킹즈버리, 월드컵 48번째 우승
더보기

‘모굴 킹’ 킹즈버리, 월드컵 48번째 우승

임보미기자 입력 2018-01-13 03:00수정 2018-0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역대 최다 우승 신기록 행진… 한국 최재우는 9위 그쳐
‘모굴 킹’ 미카엘 킹즈버리(26·캐나다·사진)가 12일 미국 유타 디어밸리 모굴 월드컵에서 통산 48번째 우승을 거뒀다. 이미 전날 우승으로 해나 커니(32·미국·은퇴)의 역대 최다 월드컵 우승 기록(46승)을 넘어선 킹즈버리는 이제 우승할 때마다 모굴스키 역사를 새로 쓰게 됐다.

킹즈버리는 지난해 1월 29일 캘거리 월드컵에서 맷 그레이엄(24·호주)에게 1.44점 차로 1위를 내준 뒤 이번 대회까지 1년 가까이 출전한 모든 월드컵에서 우승하며 ‘13연속 월드컵 우승’을 기록하고 있다. 커니의 모굴스키 최다 연속우승 기록(16연속)에도 3승만을 남겨 뒀다.

킹즈버리는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4년 전 소치에서 동료 알렉상드르 빌로도(31·캐나다·은퇴)의 올림픽 2연패를 지켜보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던 킹즈버리는 지난해 2월 올림픽이 열릴 휘닉스 평창에서 치른 테스트이벤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예행연습도 마쳤다.

한편 한국의 최재우(24)는 이날 9위를 했다. 최재우는 11일 월드컵 예선에서 킹즈버리를 2위로 밀어내고 1위에 오르며 한국 모굴스키 사상 첫 월드컵 메달에 도전했지만 결선에서 실격해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최재우는 21일 캐나다 몽트랑블랑 대회에서 다시 월드컵 메달에 도전한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모굴 킹#모굴 스키#미카엘 킹즈버리#평창 겨울올림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