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이재명 성남시장·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고발…왜?
더보기

한국당, 이재명 성남시장·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고발…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1-12 14:48수정 2018-01-12 1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이재명 성남시장·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고발…왜?/이재명 성남시장.

자유한국당이 이재명 성남시장,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네이버가 시민단체 ‘희망살림’에 법인회비 명목으로 낸 40억 원 가운데 39억 원이 ‘빚 탕감 운동 사업비’ 명목으로 이재명 성남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프로축구단 성남FC의 후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제 의원은 희망살림 상임이사를 역임했다.

한국당 법률지원단장이 최교일 의원은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이사, 이재명 성남시장, 제윤경 국회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이 부분은 우리 당 정치보복 위원회에서 오랫동안 검토를 해서 법률자문위원회로 넘긴 사안”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구체적으로 “네이버가 2015년 6월부터 2016월 9월 사이에 제윤경 의원이 운영하는 희망살림에 40억 원을 준다. 그리고 그 직후, 희망살림에서 성남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FC에 39억 원을 지급 한다. 그리고 네이버는 당시 제 2사옥 관련 건축 허가를 성남시로부터 받았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광고사에 1~2억원의 사소한 일감을 준 것도 전부 수사해서 의혹 처리했다. 탄핵내용에도 그 내용들이 다 들어가 있다. 이렇게 다른 업체에 정당한 대가가 있는 일감을 준 것도 모두 형사 처벌하는 이 상황에서 39억 원이라는 돈을 바로 성남시에 넘어가게 한 부분은 법적으로 문제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40억 원을 어떻게 사단법인인 희망살림에 주고, 받은 즉시 성남FC에게 간 구조 자체도 일종의 자금세탁과 같은 것”이라며 “공익법인인 희망살림에 40억 원을 주고, 받은 즉시 성남시가 운영하는 FC로 넘어갔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권의 이재명 성남시장은 핵심 중에도 핵심 인사다. 성남시의 공익재단 법인인 희망살림은 취약소외계층, 저소득계층의 최고 불이익을 해소하고 돕기 위한 공익재단이다. 그런 공익재단에 네이버가 40억 원을 줬다는 것”이라며 “그 공익재단은 1억 원만 빼고 39억 원은 성남시 이재명 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FC에 지원이 되었다는 사실이다.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검찰이 우리 자유한국당이 요청한 수사에 신속하게 응해서 또 다른 정경유착의 실체를 명백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거들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