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민간단체에도 남북협력기금 지원 검토
더보기

[단독]민간단체에도 남북협력기금 지원 검토

신나리기자 , 변종국기자 입력 2018-01-12 03:00수정 2018-01-15 1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정세 급물살]통일부 “우수한 사업이면 가능”
명확한 기준 없이 지원 계획… 대화 재개 이어 교류 움직임 본격화
정부가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민간단체 사업에도 남북교류협력기금의 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남북 고위급 회담 재개에 이어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나선 것이다.

동아일보가 확인한 지난해 9월 통일부 차관 주재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비공개 회의 결과보고’에 따르면 통일부는 “민간단체도 우수한 교류협력 사업이면 지원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자체나 민간단체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이 가능하냐’는 일부 지자체의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다.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내놓은 “민간 및 지자체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자율적인 활동 공간을 확보하도록 지원하겠다”는 구상을 구체화한 것이다.

기금 지원뿐만 아니라 대북 사업 절차의 간소화도 검토되고 있다. 통일부는 지난해 말 지자체들이 협력사업을 신고하고 승인받는 조건을 완화해 달라고 건의하자 “남북 지역 간 사업과 관련한 접촉이나 협력사업은 신고만으로 계속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국회가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북 사업에 대한 지자체와 민간단체들의 관심이 높아지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우수 교류협력 사업을 어떤 기준으로 선정할지, 사업은 투명한지 평가할 시스템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제사회가 도입한 대북 제재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상황에서 자칫 성급한 대북 지원이 제재 위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높다. 한 대북 전문가는 “정부가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자율성을 확대하되 그 투명성이나 제재 위반 여부를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변종국 기자
관련기사
#민간단체#남북협력기금#통일부#지방자치단체#대북제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