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내가 만난 名문장]다시 불러내야할 한국인의 神氣
더보기

[내가 만난 名문장]다시 불러내야할 한국인의 神氣

최준식 이화여대 교수·한국죽음학회 회장입력 2017-12-23 03:00수정 2017-12-23 1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준식 이화여대 교수·한국죽음학회 회장
《최제우가 나타나 ‘하느님’의 참모습을 증언하고 강령의 위력을 새로이 천명하게 되니 실로 도를 잃은 지 천년 만에 분명히 신도는 재생한 것이다. 이것은 정말 역사의 기적적 약동이다.

― 김범부, ‘풍류정신’》
 

나는 이 글을 부탁받고 나름의 규칙을 정했는데 그것은 외국인, 특히 백인들의 책을 인용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한국의 지식인들이 갖고 있는 좋지 않은 버릇 중의 하나는 걸핏하면 외국인의 말을 인용하는 것이다. 무슨 주장을 할라치면 노상 인용하는 게 중국의 고전이나 서양인들이 쓴 책이다. 이것은 뿌리 깊은 문화사대적인 악습이다. 왜 우리라고 훌륭한 분이 없고 쟁쟁한 고전이 없겠는가?

나는 김범부 선생의 이 글을 읽고 많은 감명을 받았다. 작가 김동리의 맏형이고 그가 천재라고 했던 김범부는 그리 잘 알려진 인물은 아니다. 그러나 선생은 전통 사상을 깊게 연구했고 그중에 수운 최제우의 종교사상에 대한 해석은 탁월했다. 나도 수운을 연구해 보았지만 그의 해석은 내가 완전히 놓치고 있던 것이었다.

최치원은 한국 고유의 사상을 풍류도라 했다. 신도 혹은 신교 등으로 불러도 상관없는데 한마디로 말해 이것은 우리의 무교(무속)를 뜻한다. 그 핵심은 우주의 영을 접해 망아경에 들어가는 것이다. 무당이 노래와 춤을 통해 신령에 지펴 망아경에 들어가 신령의 말씀을 전하는 것과 같다.

내가 보기에 우리 한국인은 다른 어떤 민족보다 이런 신령스러운 기운, 즉 신기가 넘친다. 한국인은 이 신기가 살아나면 천하에 두려운 것이 없다. 예를 들어 남들이 수백 년에 걸쳐 했던 경제 부흥을 단 50년 만에 이룩했다. 또 이 기운은 한류를 만들어냈다. 한류는 한국인이 단군 이래 최초로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수출한 엄청난 사건이다. 한류의 핵심이 무엇인가? 웅장한 문학이나 깊은 사상이 아니다. 노래와 춤, 그리고 드라마, 그러니까 노는 것, 즉 엔터테인먼트이다.

이 신기는 최치원이 말한 풍류도 이전부터 있었을 것이다. 그러다 불교나 유교 같은 외래 종교가 들어오면서 지하로 들어갔고 무당들이 그 기운을 이었다. 이 무당 종교는 생명력이 끈질기다. 불교나 유교는 말할 것도 없고 최근의 기독교 같은 외래 종교가 성행해도 무교는 결코 사그라들지 않았다.

주요기사

김범부가 보기에 수운이 대단한 것은 1000년 동안 잠들어 있었던 한국인의 신기를 깨운 때문이다. 수운은 한울님을 접하고 자신에게 내재한 신명의 기운을 펼쳐내 우리에게 보여준 것이다. 수운 덕에 우리는 한국인의 가장 깊은 성정인 신기를 다시 체험할 수 있었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지금은 이 신기가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인들은 거족적으로 이 신기를 다시 깨워야 한다. 이 기운에 불만 붙으면 중국이나 일본, 미국 같은 강대국들도 우리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특히 중국에 떳떳해지려면 이 힘이 일어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 앞에서 지금처럼 절절맨다. 김범부의 일갈은 이처럼 우리 민족의 앞길을 제시하고 있다.

최준식 이화여대 교수·한국죽음학회 회장


#김범부#풍류정신#최치원#신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