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화이트리스트 ·특활비 상납’ 의혹 조윤선 10일 소환
더보기

검찰, ‘화이트리스트 ·특활비 상납’ 의혹 조윤선 10일 소환

뉴스1입력 2017-12-08 09:44수정 2017-12-08 11: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 조사
국정원에서 매달 500만원 수수 혐의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2017.12.7/뉴스1 © News1

박근혜정부 당시 청와대가 관제시위를 벌인 보수단체를 지원하라고 대기업을 압박한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함께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소환했다.

특히 특활비 의혹과 관련해 그동안 ‘문고리 3인방’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 이어 ‘공여자’인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겨눴던 검찰의 칼날이 또 다른 수수자인 조 전 수석과 현기환 전 수석으로 향하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10일 오전 9시30분 조 전 수석을 화이트리스트 사건, 국정원 특활비 수수사건 등의 피의자로 소환한다”고 8일 밝혔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이 매년 특활비 일부를 정기적으로 청와대 관계자에게 건넨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안·이 전 비서관 자택 등 10여곳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건네진 국정원 특활비는 총 40억~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정부 국정원 예산과 인사를 총괄해 온 이헌수 전 기획조정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2013년부터 청와대에 특활비를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병기 전 원장 시절 조 전 수석과 현 전 수석이 매달 500만원에 달하는 특활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비서관에게는 300만원의 특활비가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 돈을 전달한 인물은 우병우 전 수석에게 비선보고를 했다가 수사를 받고 있는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지목되고 있다. 검찰은 정무수석실에 매월 800만원씩 상납된 돈의 출처가 국정원장 특활비가 아닌 추 전 국장 소속의 국정원 제8국 특활비였다는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특활비 상납 건과 관련해 검찰은 이미 구속상태인 정호성 전 비서관 외에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을 지난 11월20일 먼저 구속기소했다. 이달 5일 남재준·이병기 전 원장에 대해서도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정호성 전 비서관과 구속영장이 기각돼 불구속 수사 중인 이병호 전 원장에 대한 기소는 검토 후 조 전 수석, 현 전 수석 등과 일괄 처리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