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지원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충격 금할수 없다”
더보기

박지원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충격 금할수 없다”

뉴스1입력 2017-12-08 09:23수정 2017-12-08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사실관계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 촉구한다”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 News1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허위사실로 밝혀진 김대중 전 대통령(DJ) 비자금 의혹 제보자는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DJ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바가 있다”며 “이에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다”며 “그러나 주성영 의원께서는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뒤늦게 2010년 허위사실로 사건이 종결되고 폭로한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다”며 “이러한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관 출신인 박 최고위원은 안산시장을 지냈으며 현재 국민의당 지도부로 역할하고 있다. 최근에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