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날씨] 9일 ‘찬공기 유입’ 체감온도 뚝…기온 변화폭 커 건강 유의
더보기

[날씨] 9일 ‘찬공기 유입’ 체감온도 뚝…기온 변화폭 커 건강 유의

뉴스1입력 2017-12-08 09:00수정 2017-12-08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침 최저 -12~6도, 낮 최고기온은 -1~12도 토요일인 9일은 전국에서 가끔 구름이 많겠고 경기 남부와 충청도 등 일부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새벽 한때 눈 또는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9일 중국 상해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8일 예보했다. 이에 경기 남부와 충청도, 전라도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흐리고 새벽 한때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밤부터 새벽까지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부 1㎝ 내외, 충북 1㎝ 내외, 전남서해안 1㎝ 내외다. 만약 눈이 아닌 비가 온다면 예상 강수량은 5㎜내외다.

당분간 약한 기압골의 주기적인 영향으로 불규칙한 날씨가 자주 나타나겠고, 기온의 변화 폭도 크겠다. 특히 이날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2~6도, 낮 최고기온은 -1~12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춘천 -8도, 대전 -3도, 대구 -4도, 부산 0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1도(고산 6도), 강원 일부지역 -12도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춘천 3도, 대전 6도, 대구 8도, 부산 10도, 전주 7도, 광주 8도, 제주(서귀포 12도) 8도, 강원 일부지역 -1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 0.5~2.5m, 서해 먼바다 최대 2.5m, 남해 먼바다 최대 3m, 동해 먼바다 최대 3m로 일겠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겠 일겠고, 동해상에는 천둥·번개가 칠 수 있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확산이 원활해 대부분 ‘보통’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기상청 관계자는 “찬공기 유입 등으로 체감온도가 낮아 매우 춥고, 대기도 매우 건조하다”며 “건강관리와 교통안전,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