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자의 눈/손가인]망가진 한국 관광, 유커 탓만 할건가
더보기

[기자의 눈/손가인]망가진 한국 관광, 유커 탓만 할건가

손가인·경제부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가인·경제부
‘유커(遊客)’라 불리는 중국인 단체관광객을 향해 고개부터 내젓는 한국 사람들이 적지 않다. 주위를 의식하지 않는 큰 목소리, 면세점을 휩쓸다시피 하는 쇼핑 스타일, 대국(大國)의 위세처럼 느껴지는 여행사 깃발 행렬 같은 부정적인 인상들 때문이다. 유커가 버리고 떠난 쓰레기를 치우느라 업무가 마비됐던 제주공항의 모습이 한국 국민의 공분을 산 적도 있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때문에 유커의 발길이 끊기고 한국 관광업계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유커 없으니 오히려 더 좋다”는 목소리도 많았다.

그러나 유커가 썰물처럼 빠져나가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한국 관광 현장을 취재하면서 다른 생각을 하게 됐다. 우리만의 특색 없이 중국색으로 물들어가는 거리, 품질은 고려하지 않은 조악한 여행 상품들, 쇼핑 말고는 즐길거리가 점점 줄어드는 관광지. 한국 관광 생태계의 이 같은 황폐화를 모두 유커 탓만으로 돌릴 수 있을까. 실제로 기자가 만난 관광 업계 종사자 중에선 “한국 관광은 (유커가 아닌) 우리가 망쳤다”고 고백하는 경우도 많았다.

격식 있는 고급음식점에 가면 식사 예절에 더욱 신경을 쓰게 된다. ‘혹시 나 때문에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식당 분위기가 훼손되지 않을까’ 하며 모든 것에 조심스러워진다. 동시에 ‘내가 품격을 지키면 그에 걸맞은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기대와 믿음도 생긴다. 한국 관광 시장이 품격을 갖추고 있었다면 과연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고, 아무데서나 큰 소리를 내는 관광객들이 생겨날 수 있었을까. 우리가 먼저 우리의 콘텐츠를 아끼지 않으니 관광객들 또한 한국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 건 아닐까.

우리가 먼저 변하지 않는 한 ‘망가진 한국 관광’도 개선될 수 없다는 사실은 시장 다변화를 부르짖으며 유치해 온 동남아시아 관광객들을 취재하면서 거듭 확인할 수 있었다. 터무니없이 싼 가격으로 여행객 머릿수를 채워 면세점과 쇼핑몰을 전전하게 하고 싸구려 음식을 먹이는, 이른바 ‘쇼핑 뺑뺑이’ 저질 관광이 그대로 행해지고 있었다. 한국으로 데려오는 관광객이 유커에서, 동남아인으로만 바뀌었을 뿐이었다.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중국의 한한령(限韓令) 때문에 올해 1∼9월 한국이 입은 손실만 약 7조5000억 원 규모다. 많은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기도 했다.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찾아올 귀한 손님’으로 보지 않고, ‘뜨내기 쇼핑객’ 정도로 봤던 우리의 잘못이 결국 부메랑처럼 돌아온 측면이 적지 않다.

관광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일이라고들 한다. 물밀듯 들어오는 유커의 지갑만 쳐다보는 한탕주의식 관광 산업이 고착되면서 우린 ‘귀한 손님 맞는 방법’을 잊어버린 것이지도 모른다. 한국에 호감을 갖고 설레는 마음으로 방문해 준 많은 고마운 외국인들이 실망감만 안고 돌아간다면, 그건 유커가 아니라 주인인 우리의 책임이다. ‘유커가 돌아온다’고 들뜨기 전에 한국 관광이 ‘자성(自省)의 거울’부터 들여다봐야 하는 이유다.

손가인·경제부 gain@donga.com
#한국#관광#유커#중국#사드#동남아#쇼핑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